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0일 (목)
전체메뉴

`마지막 빨치산` 고희 맞아
`진양군 유격대` 정순덕 할머니

  • 기사입력 : 2003-07-28 00:00:00
  •   
  •  열여덟 살 새색시 시절 지리산에서 빨치산 활동을 시작해 「마지막 빨치
    산으」로 지난 63년 체포된 정순덕 할머니(1933년 음력 6월26일생)가 고희
    를 맞았다.

     정 할머니는 빨치산 활동을 하던 남편을 찾아 나섰다 스스로 빨치산이 됐
    다. 남북분단의 아픈 소용돌이에 휘말린 역사의 산 증인인 셈이다.

     6·25전쟁 발발 이후 인민위원회에서 활동하던 남편(성석조·73)은 북한
    인민군을 따라 지리산으로 들어갔고, 정 할머니는 남편을 찾아 나섰다 빨치
    산 유격부대에 동참했다.

     1951년 2월 입산 당시 할머니는 결혼 후 1년을 갓 넘긴 새색시였고 「진
    양군 유격대」의 대원으로 빨치산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국군의 대대적인 빨치산 토벌작전과 1953년 휴전협정을 거치며 남
    아 있던 빨치산들은 소부대로 분산됐고, 할머니도 덕유산으로 옮겨 빨치산
    활동을 계속했다.

     할머니가 체포된 것은 입산 이후 12년만인 63년 11월.
     할머니는 최후의 빨치산으로 지리산 내원골 민가에서 체포돼 「지리산의
    전설」로 불렸다.

     당시 체포과정에서 대퇴부에 총을 맞은 할머니는 한쪽 다리를 절단해야
    했고, 불구의 몸으로 대구·공주·대전교도소에서 23년간 복역하다 1985년
    8월 가석방 출소했다.

     출소후 할머니는 대도시의 영세공장을 전전하다 1995년 8월 비전향 장기
    수 공동체인 서울 봉천동 낙성대 「만남의 집」에 정착했지만 1999년 3월
    뇌출혈로 쓰러진뒤 인천 나사렛 한방병원에서 현재까지 투병생활을 하고 있
    다.

     정 할머니는 2000년 8월 북송(北送) 비전향 장기수 명단에서 제외됨에 따
    라 같은해 9월 정부에 송환을 요구했지만 1965년 대구 교도소 수감시절 전
    향서를 썼다는 이유로 송환을 거절당했다.

     정 할머니는 『칠순 잔치를 마련해 준 젊은이들이 고맙긴 하지만 미안한
    마음뿐』이라며 『칠십 평생을 살면서 특별한 감회랄 건 없지만 함께 빨치
    산 활동을 했던 남편이 혹시라도 살아 있다면 좋겠다』고 말했다.

     할머니는 또 『전향서도 아픈 몸을 완치해 주겠다고 하기에 썼지 북으로
    가고 싶다는 마음에는 변함이 없다』며 『북송 요구를 거절한 정부는 현재
    까지도 입장변화가 없고 주변환경도 너무 험악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순덕 후원회」는 정 할머니의 고희를 맞아 27일 오후 6시 인천
    대학교 학생식당에서 칠순잔치를 갖는다. /연합/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