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6일 (일)
전체메뉴

[산청군의회 행정사무감사 결산]

  • 기사입력 : 2003-07-28 00:00:00
  •   
  • 지난 18일부터 시작된 산청군의회 행정사무감사가 산림자원과 신설 문제
    로 30여명이 참고인으로 출석하는 군의회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하는 등
    7일간의 일정을 마감했다.

    의원들은 집행부의 비효율적인 업무추진 사례를 꼬집어 군정 대안을 제시
    하는 등 성숙한 의정활동을 선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일부 의원은 집행부의 감사자료 부실과 수감태도를 지적하면서도
    정작 자신은 「함량 미달」 또는 「소모성」 질문을 벌여 눈총을 사기도 했
    다.

    또 일부 의원들은 처음 감사를 시작할 때 자리를 비워 눈총을 사 언론에
    지적을 받고서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 또 방대한 자료를 챙겨 놓고도 업무
    파악이 제대로 안돼 해당 실·과와 무관한 질문을 하는 등 다소 헤매기도
    했다. 집요하게 문제점을 파고드는 집중력도 떨어졌다는 평이다.

    반면 건설과는 각종 공사에 기본설계부터 현장 여건을 충분히 반영, 예산
    낭비 요인을 없애도록 했고 재무과에서 문화재 관련 공사를 한 업체에만 수
    의계약해 말썽을 빚자 제동을 걸어 성과로 꼽힌다.

    기획감사실 등 일부 실·과는 진지하게 감사에 임했으나 매년 감사때마
    다 지적받은 사항을 또다시 지적받는가 하면 자료준비 부족으로 질타를 받
    는 경우가 많았다.

    집행부는 면피성 답변을 통해 일단 모면하고 보자는 식으로, 행정사무감
    사를 「일회성 행사」로 보고 있다는 비난여론을 피하지는 못했다.

    또 자치행정과의 산림자원과 신설문제가 부결된 것을 의회 책임으로 돌리
    려는 과장의 불성실한 답변으로 4차례 정회소동까지 벌이면서 확실하게 담
    당과장이 정확한 여론을 군수한테 전달하지 않아 산림자원과가 부결된 것
    에 대해 「시인」을 받아낸 것은 성과중의 하나로 꼽힌다.

    그러나 업무파악 미숙, 면피성 답변 등 간부 공무원들의 감사 준비가 소
    홀한 점도 감사 분위기를 저해시킨 이유중 하나다. 또 감사시 일부 의원들
    과 집행부 간 감정섞인 질의·답변, 의원들의 고압적 자세, 집행부 무성의
    한 자료 제출 및 답변 등은 아직도 해결되지 않는 구태로 지적됐다.

    자치행정과 참고인 진술때 실·과장들의 선서문제로 의원들이 의견이 맞
    지 않아 우왕좌왕하면서 의사진행발언으로 정회를 요청한 것은 사전에 충분
    한 회의진행 방법을 몰라 경청하는 사람들을 안타깝게 했다.

    일부 의원들은 아직도 「회의진행규칙」을 제대로 몰라 회의진행이 원숙
    하지 못해 참석자들이 의회의 참모습을 보여주는데 아쉬움을 남겨 다음 회
    기부터는 보다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산청=김윤식기
    자 kimys@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