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3일 (일)
전체메뉴

“지하수 고갈… 지리산산청샘물 생수공장 연장·증설 반대”

삼장면 지하수 보존 대책위 주장
“주민에 안 알리고 이장들 찬성 서명”
주민의견 수렴·피해 조사도 요구

  • 기사입력 : 2024-06-11 20:32:42
  •   
  • 산청군 삼장면 지하수 보존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지하수 고갈 등의 이유로 지리산산청샘물 생수공장 연장·증설에 반발하고 있다.

    비대위는 11일 산청군청 앞에서 이 같은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가지려 했으나 사전에 집회신고가 되지 않아 취소했다.

    비대위는 이날 지리산산청샘물 생수 공장 연장·증설 관련 진상조사와 주민 피해 조사를 군에 촉구할 계획이었다. 이들의 요구사항은 △지리산산청샘물의 증설 합의 시 주민 대표라는 직책을 함부로 사용하고 주민 몰래 합의서에 서명한 이들에 대한 법적조치 △9월까지 주민 피해조사 및 보상 △생수공장 관련 환경영향조사 조작 의심 사례 검토 등이다.

    11일 산청군 삼장면 지하수 보존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산청군청 앞에서 생수공장 연장·증설 반대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다. 기자회견은 사전 집회신고가 되지 않아 취소됐다./산청군 삼장면 지하수 보존 비상대책위/
    11일 산청군 삼장면 지하수 보존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산청군청 앞에서 생수공장 연장·증설 반대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다. 기자회견은 사전 집회신고가 되지 않아 취소됐다./산청군 삼장면 지하수 보존 비상대책위/

    비대위는 그동안 “삼장면은 지하수 고갈로 생활피해, 농업피해가 발생하고 있으며 좁은 도로를 오고 가는 대형 물차로 인한 교통사고 위험도 심각하다”며 “취수공 증설을 21개 마을 주민 전체에게 알리지 않고 각 마을 이장들로부터 찬성 서명을 받아냈다. 이장들은 반상회도 없이 주민들에게 알리지 않고 서명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하수는 지역주민 공동의 자산이고 생명수다. 경남도는 주민 피해를 외면한 지하수 증량 허가 절차를 즉시 중단하라”면서 “그렇지 않으면 삼장주민 일동은 주민 의사를 무시하고 진행한 행정 책임자에 대한 업무방해죄 처벌을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주민 의견을 묵살하고 밀실행정을 자행한 삼장면장, 일부 이장들을 엄중 문책하고 공청회 등 주민 의견수렴과 함께 지하수 고갈에 의한 생활·농업피해 조사를 제대로 하라”고 요구했다.

    표재호 비상대책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위해 군청 앞에 현수막과 피켓을 거는 등 준비를 했지만 집회신고가 되지 않아 군청 정문에 현수막 등의 설치가 되지 않는다고 해 기자회견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정상적으로 집회신고를 해 오는 17일 다시 기자회견을 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기자회견 이후 예정된 군수 면담도 불발됐다. 비대위는 “면담을 약속해 놓고 군에서 일방적으로 취소해 불발됐다”고 주장했다.

    군 관계자는 “비대위의 의견을 받아들여 면담을 하기로 했으나 집회신고도 하지 않고 군청 입구에 현수막을 걸고 피켓을 거는 등의 행위로 주위에서 민원을 제기해 취소된 것 같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오는 17일 집회신고를 하고 같은 내용으로 다시 기자회견을 여는 한편 군수 면담도 재요청할 계획이다.

    김윤식 기자 kimys@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