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3일 (목)
전체메뉴

김해시, 상수도 분야 최고 기술 업체 손잡고 신기술 개발

  • 기사입력 : 2024-05-23 08:08:24
  •   
  • 3개 협력 업체와 공동 발명 협약
    3가지 기술 특허 등록·출원 중
    한국상수도협 기술지 수록 전파


    김해시가 민관 협력으로 상수도 신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김해시 상하수도사업소는 22일 오후 시청에서 상수도 분야 국내 최고 기술을 보유한 3개 업체(김해 태성후렉시블, 김해 삼영기술, 부산 은광이노텍)와 신기술 개발 공동 발명 협약을 체결했다.

    홍태용 시장과 상수도 관련 기업들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김해시/
    홍태용 시장과 상수도 관련 기업들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김해시/

    시와 업무 협력 관계에서 상수도 업무를 수행하면서 나온 다양한 아이디어를 민관이 협력해 3가지 기술로 개발, 특허까지 출원하게 된 것으로 현재 특허 등록을 완료했거나 출원 중에 있다.

    협약 대상 기술은 △신축관 변형 원격계측시스템(태성후렉시블) △경량기포 콘크리트(삼영기술) △에너지보존 버터플라이밸브(은광이노텍) 3가지로, 모두 실무 노하우가 그대로 반영돼 개발이 완료되면 상수도 분야뿐만 아니라 지하 시설물 관리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3가지 발명 모두 공급과 위기관리에 주안점을 두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신축관 변형 원격계측시스템은 IT를 활용한 지반 정보의 사전 습득, 경량기포 콘트리트는 연약지반의 약점을 보완하고 다양한 활용성 확보, 에너지보존 버터플라이밸브는 송수 능력을 확보하고 탄소중립이 가능해 수도 인프라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가져올 전망이다.

    이들 기술은 김해시에서 아이디어와 필드 테스트 제안을 하고 업체 기술력으로 개발 중이며, 지난 3월 상하수도협회 주관으로 개최된 ‘2024 원터코리아’ 박람회의 상수도 업무개선사례 발표회에서 ‘도시지역 지반 특성을 고려한 수도시설 개발에 관한 연구’를 발표해 환경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 사례는 한국상수도협회 기술지에 수록돼 우수 기술로 전파될 예정으로 전국적인 기대를 받고 있다.

    김재문 수도과장은 “앞으로의 수도 분야는 공급과 위기관리가 공존하는 다분야 관리체계로 바뀔 것”이라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시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물 공급 능력을 키워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jg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