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0일 (목)
전체메뉴

창원NC파크 5번… 프로야구 69경기 팬들로 꽉 찼다

10개 구단 체제 출범 후 최다
관중도 지난해보다 32% 늘어

  • 기사입력 : 2024-05-22 21:01:40
  •   
  • 한국 프로야구가 지난 2015년 10개 구단 체제 출범 후 최다 매진 신기록을 세웠다.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따르면 지난 19일까지 치른 232경기서 총 69경기가 매진됐다. 이는 지난 2015년 시즌 68경기 매진 기록을 넘어선 것이다.

    지난 18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서 팬들이 응원하고 있다. 이날 NC는 시즌 다섯 번째 매진을 기록했다./NC 다이노스/
    지난 18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서 팬들이 응원하고 있다. 이날 NC는 시즌 다섯 번째 매진을 기록했다./NC 다이노스/

    구단별로는 한화 이글스가 21차례 매진으로 10개 구단 중 최다를 기록 중이다. 다음으로는 두산 베어스KIA 타이거즈(각 9회), LG 트윈스·삼성 라이온즈(각 7회), NC 다이노스(5회)가 뒤를 이었다. NC는 3월 23일 개막전(두산), 4월 27~28일(롯데), 이달 11일(삼성), 18일(KIA) 등 1만7891석이 매진되면서 지난 2019년 창원NC파크 개장 이래 시즌 최다 매진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리그 전체 일정의 32.2%가 진행된 19일 현재 올 시즌 총 관중은 332만4028명으로 지난해 동일 경기 수 대비 32% 늘었다. 한화가 류현진 복귀 효과 등으로 65%의 관중이 늘어나며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고, 리그 1위 KIA가 62%, 리그 공동 2위인 NC도 53% 늘어나는 등 모든 구단이 지난 시즌 대비 관중이 늘었다.

    올 시즌은 지난 16일 300만 관중을 돌파했으며, 지난 2017년 역대 최다였던 840만688명을 넘어선 새로운 관중 신기록을 달성할지 관심이 쏠린다.

    권태영 기자 media98@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권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