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24일 (금)
전체메뉴

연간 128만명 방문 양산 통도사 ‘경남 대표 역사관광지’

한국관광공사, 지난해 데이터 분석
도내 1위 차지… 외지 방문객 84.6%
황산공원은 문화관광지 도내 13위

  • 기사입력 : 2024-05-15 21:22:26
  •   
  • 양산 통도사는 물론 황산공원이 도내 대표 관광지로 부상하고 있다.

    양산시는 2023년 1년간 통도사와 황산공원에 대한 통신사 유동인구, 한국관광공사 데이터랩, 범정부 데이터분석시스템 등을 활용해 데이터 기반 분석을 실시한 결과 지난 1년간 통도사는 128만명, 황산공원은 101만명이 방문해 도내 대표 관광지임을 확인했다.

    통도사의 경우 관외 방문객이 84.6%에 달하고 40대~60대가 가장 많이 찾았으며, 다음 여행지로 관내 서운암, 극락암, 홍룡사등 연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황산공원의 경우 관외 방문객이 54.7%로 40대와 10대 가족단위 관광객이 많이 찾아 다채로운 공원 시설과 축제 등 힐링을 즐긴 후 황산캠핑장과 인근 호텔에서 숙박한 인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양산 통도사가 역사 관광지 전국 5위, 경남 1위를 차지했다. 통도사 무풍한송길 전경./양산시/
    양산 통도사가 역사 관광지 전국 5위, 경남 1위를 차지했다. 통도사 무풍한송길 전경./양산시/
    통도사 황산공원 전경./양산시/
    통도사 황산공원 전경./양산시/

    한국관광공사 인지도 분석 결과, 통도사의 경우 역사관광 전국 5위, 도내 1위를 달성했고, 황산공원의 경우 문화관광 순위에서 도내 13위를 차지하는 등 지속적으로 인지도 순위가 상승해 양산시 대표 관광지로서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통도사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전국 대표 사찰로 금강계단, 대웅전을 비롯한 불교문화제와 무풍한솔길 등 빼어난 자연경관을 자랑하고, 부처님오신날, 사찰창건일인 개산대재, 아름다운 국화를 볼 수 있는 국화장엄, 화엄경 법문을 풀이하는 화엄산림대법회 등 연간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하면서 계절별 양산시 절경을 같이 즐길 수 있는 명소로 이름이 높다.

    황산공원은 도심 속 생활을 탈피해 여유와 문화 레저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188만㎡의 면적을 자랑하며, 오토캠핑장을 비롯해 캠크닉존, 낙동강 자전거길, 파크골프장과 야구장 등 다양한 체육시설, 가족형 미니기차, 산책로, 맨발걷기 가능한 황톳길,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문화축제 등 가족 모두 함께 힐링할 수 있는 공간으로 방문객의 환영을 받고 있다.

    양산시가 현재 수변공원인 황산공원을 각종 시설 설치가 쉬워지는 도시관리계획상 근린공원으로 지정을 추진 중에 있어 복합레저타운 개발이 눈앞에 와 있다.

    시는 풍성한 역사와 빼어난 절경을 갖춘 통도사와 가족과 함께 볼거리·즐길거리가 많은 황산공원을 통해 관광객을 유치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에 힘을 쏟고 있다.

    박숙진 정보통계과장은 “앞으로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과학적 행정의 일환으로 지속적인 데이터 분석을 통해 양산시 관광객 유치·홍보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대표 관광지 1위는 전주한옥마을, 2위는 한국민속촌, 3위 불국사, 4위 해동용궁사, 5위는 통도사다. 도내 대표 관광지 1위는 통도사, 2위 거제 매미성, 3위 남해 보리암, 4위 합천 해인사, 5위 밀양 표충사 등이다.

    김석호 기자 shkim18@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