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3월 05일 (화)
전체메뉴

양산시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 공모 신청

자동차·의생명 분야, 지역인재 양성 총력

  • 기사입력 : 2024-02-12 11:04:51
  •   
  • 양산시는 정부가 추진하는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공모에 '자동차·의생명 분야 교육발전특구'지정을 최근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는 경남도와 경남교육청이 추진하는 경남형 미래인재양성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운영에 공동 참여하는 것으로 지역 전략산업인 자동차·의생명 분야의 지역 인재 양성 및 정주체계 구축을 목표로 한다.

    교육발전특구는 지자체, 교육청, 대학, 지역 기업, 지역 공공기관 등이 협력해 지역 발전의 큰 틀에서 지역의 교육 혁신과 지역인재 양성 및 정주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국가 정책이다. 이 사업에 선정되면 지방교육재정특별교부금으로 연간 30억~100억원의 재정 지원을 받게 된다.

    양산시는 내년에 개교하는 (가칭)양산특성화고와 협의해 지역 전략산업에 필요한 맞춤형 인재를 양성할 수 있는 교육 과정을 발굴·운영하고, 지역 기업 및 연구기관과 연계해 체험 프로그램 및 현장 실습을 지원하는 등 의생명·자동차 분야 미래인재 양성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나동연 양산시장은 “미래 성장 동력은 바로 지역 인재"라며 "(가칭)양산특성화고 개교에 발맞추어 지역 전략산업인 자동차·의생명 분야에 필요한 맞춤 인재를 양성하고, 취업, 정주까지 지원하는 지역 발전의 선순환 구조를 교육발전특구를 통해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교육발전특구'시범지역 1차 공모 신청은 2월 9일까지였으며 정부가 3월 초에 지정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며 이후 3년간 시범운영 후 교육발전특구위원회 평가를 거쳐 정식 지정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김석호 기자 shkim18@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