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2월 27일 (화)
전체메뉴

농협중앙회 ‘이달의 새농민상’ 도내 부부 한 쌍 선정

창녕축산농협 김상태·정윤경 부부
안전한 축산물 생산·고급화 앞장

  • 기사입력 : 2024-02-08 08:06:23
  •   
  • 경남농협(본부장 조근수)은 농협중앙회가 선발·시상하는 2월 ‘이달의 새농민상’ 수상자로 창녕축산농협 김상태·정윤경 부부가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김상태(51)·정윤경(50) 부부는 평생을 축산업에 종사한 김상태 조합원의 부친으로부터 2010년 축사를 승계받아 현재 토지 2048㎡, 축사 591㎡ 규모의 한우 사육업을 하고 있다.

    2월 경남지역 이달의 새농민상 수상자로 선정된 창녕축협 김상태·정윤경 부부./경남농협/
    2월 경남지역 이달의 새농민상 수상자로 선정된 창녕축협 김상태·정윤경 부부./경남농협/

    부부는 깨끗하고 안전한 축산물 생산을 통한 소비자의 인식 개선을 위해 무항생제 축산물 인증을 받았으며, 창녕한우 브랜드 지정 농가와 브랜드협의회 임원으로 활동하면서 창녕한우 고급화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친자 일치된 혈통 송아지와 개량수준이 높은 비육밑소를 매입해 증체효율 증진에 주력하고 있으며, 후계축산인·청년조합원 육성사업 멘토로 활동하며 고급육 생산을 위한 지역 컨설턴트로서의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이에 지역사회 농가소득향상을 위해 선도적 역할을 해온 이러한 점을 공로로 인정받아 ‘이달의 새농민’으로 선정됐다.

    한편 ‘이달의 새농민상’은 농협중앙회에서 전국 최우수 선도 농·축산인을 대상으로 매월 15~16쌍의 부부를 선발해 시상하고 있다.

    한유진 기자 jinn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한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