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2월 27일 (화)
전체메뉴

작년 경남지역 노동자 체불임금 1198억…1년 새 16% 증가

피해자 1342명, 금액은 168억 증가
양산권 가장 많은 525억 체불 발생
금리 인상 등 여파 건설업 중심 늘어

  • 기사입력 : 2024-02-07 20:58:44
  •   
  • 설 명절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지난해 경남지역 노동자들의 체불 임금액이 120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고용노동부 창원지청 등 도내 4곳의 지청별 ‘체불임금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경남지역 체불 노동자는 1만6562명으로 체불임금은 총 1198억7400만원에 달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피해 노동자 수는 9%(1342명), 금액은 16%(168억8400만원) 증가한 수치다.

    지청별 체불임금 현황을 살펴보면 창원권(창원시, 의령군, 창녕군, 함안군)에서는 4821명이 총 323억1000만원의 체불을 신고했고, 양산권(양산시, 김해시, 밀양시)에서는 6751명에게서 총 525억원의 체불이 발생했다.

    진주권(거창군, 남해군, 사천시, 산청군, 진주시, 하동군, 함양군, 합천군)에서는 1796명에 160억3600만원이, 통영권(통영시, 거제시, 고성군)에서는 3194명에 190억2800만원의 체불신고가 접수됐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체불 임금은 1조7845억원으로 역대 최대치였다. 이는 2022년보다 32.5% 급증한 수치다. 체불임금으로 인한 피해 노동자는 27만5432명이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30.5%, 건설업이 24.4%, 도소매·숙박업이 12.7%를 차지했다. 특히 건설업에서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건설업의 체불임금은 4363억원으로 전년 대비 49.2%나 늘었다. 고용노동부는 부동산 경기 부진,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공사비 증가, 금리 인상의 여파로 건설업을 중심으로 체불임금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고의·상습 체불은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피해 노동자 50명 이상(피해액 10억원 이상)이거나 체불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기업에 대해서는 특별근로감독을 원칙으로 하고, 체불에 대한 범정부적인 체계적 대응을 위해 관계부처 간 협업을 적극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노동계는 정부의 외교 경제 정책 실패로 인한 어려움이 노동자에게 전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창종 민주노총 경남본부 사무처장은 “정부의 외교 경제 정책의 실패로 기업이 힘들어지고 이로 인해 체불 임금이 늘고 있다”며 “정부가 똑바로 관리·감독을 하지 않고 기업에 관대하다 보니 기업이 어려움을 노동자들에게 전가시키는 방식으로 대응하는 것이 문제”라고 강조했다.


    자료사진./픽사베이/

    김태형 기자 th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