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3월 05일 (화)
전체메뉴

경남교육청 ‘오성과 한음’ 계획으로 청렴도 1등급 노린다

교육 부문 5대 부패 취약 분야 제도 개선...3월부터 추진
쇄신 다짐 다섯 목소리(오성), 청렴이란 이름의 하나의 화음(한음)

  • 기사입력 : 2024-02-07 17:12:22
  •   
  • 경남도교육청은 교육부문 부패취약분야인 공사관리, 계약·급식관리, 현장학습·수학여행, 방과후학교 운영, 운동부 운영 등 5대 분야 제도 개선을 위해 ‘오성과 한음’ 계획을 3월부터 시행한다.

    ‘오성과 한음’이란 교육 부문 5대 취약 분야에서 쇄신을 다짐하는 다섯 목소리를 오성(五聲)이라 하고, 청렴이란 이름으로 하나의 화음이 되는 과정을 한음이라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경남교육청의 목표는 이러한 활동을 통해 교육 현장의 부패 고리를 차단해 국민에게 신뢰받고 청렴도 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획득한다는 것이다.

    주요 내용은 ‘오성 만들기’, ‘한음 빚어내기’로 구성돼 있다.

    오성 만들기는 교육 부문 5대 취약 분야인 △운동부 운영 △방과 후 학교 △수학여행 등 △계약·급식 △공사 관리에서 부패 고리를 척결하고 신뢰받는 행정을 구축하는 개별 분야 맞춤형 대책을 만들어 가는 과정을 말한다. 한음 빚어내기는 5대 분야별 부패 유형 파악과 협력 체제 구축으로 도출해 낸 쇄신안을, 청렴이란 이름으로 하나의 화음이 되게 하는 과정을 담았다.

    경남교육청은 본청 장학관·사무관, 지역청 장학사·팀장·업무 담당자, 학교장·교직원을 포함해 약 2000명의 청렴 운동 조직체를 꾸린다. 청렴 활동에 담당자뿐 아니라 전 직원이 참여해 청렴이 문화가 되는 교육 현장을 만들고자 하는 의지를 담았다. 이달 중 오성 조직체를 구성한 뒤 3월에는 해당 분야별 문제점을 발굴하고 개선 방안을 찾는다. 이어 문제 해결을 위한 지원 방안 마련하고 부패행위를 척결한다. 현장 해결이 어려운 내용은 감사를 진행하고, 11월께 수행 결과에 대해 평가회 및 공청회를 연다는 계획이다.

    경남교육청은 2023년 국민권익위원회가 주관한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가에서 2등급을 획득해 시·도교육청 가운데 3년 연속 최고등급을 달성했다.

    이현근 기자 san@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현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