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6월 20일 (일)
전체메뉴

지금 꼭 가야하는 밀양 위양지ㅣ이팝나무와 흩날리는 버드나무 솜털씨앗의 조화

  • 기사입력 : 2021-05-07
  •   

  • 밀양 8경 중 하나인 위양지(位良池). 경남 밀양시 부북면 위양리에 있는 못입니다. '양민을 위한 저수지'라는 뜻으로 통일신라 시대에서 고려 시대 사이에 임금이 백성들을 위해 만든 것으로 전해집니다. 매년 5월이 되면 이팝꽃이 만개해 화려한 운치를 뽐냅니다. 못 가운데 ‘완재정’이라 불리는 정자는 드라마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 촬영지이기도 합니다. 이맘때는 주변 버드나무에서는 솜털 씨앗이 날려 마치 눈이 오는듯한 풍경을 연출합니다. 이솔희 VJ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