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3년 12월 09일 (토)
전체메뉴

“우주항공청 또 지체하면 ‘우주경제 후퇴’ 책임 물어야”

정형기 국힘 대변인 민주당에 촉구

  • 기사입력 : 2023-09-27 08:09:13
  •   
  • 여야 간 ‘추석 전 우주항공청설치특별법 처리’ 약속이 민주당 내 사정으로 무산되면서 국민의힘 경남도당이 “또다시 지체한다면 대한민국 우주 경제 후퇴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민주당에 약속 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경남도당 정형기 대변인은 26일 논평에서 “추석 전에 결론 낸다는 합의가 또다시 무산됐다. 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과 영장실질심사, 원내지도부 총사퇴 등이 이유였다. 당초 8월 내 처리했어야 할 법안이 민주당 측 발목잡기로 늦어진 데 이어, 이재명 체포동의안과 무관한 경남도민의 간절한 염원을 민주당이 외면한 것”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다음 달 안건조정위에서 결론이 나더라도 과방위 전체 회의, 법사위와 행안위, 본회의를 거치고 정부조직법 개정까지 마쳐야 한다. 인도가 달 남극 착륙에 성공하며 우주 강국으로 부상하고, 윤석열 대통령이 모디 총리를 만나 양국 우주항공청 간 협력을 다짐한 마당이다”면서 “우주 정책 수립, 전폭적 예산 투자, 국제협력 강화의 구심점이 될 우주항공청 설치를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또다시 지체한다면 ‘대한민국 우주 경제 후퇴’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현미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현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