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0일 (목)
전체메뉴

교원 치유 상담 한 해 2만건 넘는데…전국에 상담사 29명뿐

강득구 “교원치유지원센터 역할하게…인력·예산편성 이뤄져야”

  • 기사입력 : 2023-09-23 09:31:10
  •   
  • 교권 피해 등 교사들을 대상으로 한 상담과 치료가 한 해 2만건이 넘지만 상담사는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이 교육부와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교육청 산하 교원치유센터와 교권보호지원센터에 재직 중인 상담사는 총 29명이다.

    경기도가 7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남이 3명, 광주·대구·세종·전북은 상담사가 2명씩이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부산·강원·경북·대전·울산·인천·전남·제주·충남·충북은 상담사가 1명씩이었다.

    반대로 센터에서 이뤄지는 교원 상담과 심리치료는 빠르게 늘고 있다.

    상담은 2020년 7천936건에서 2021년 1만3천621건, 지난해 1만9천799건으로 늘어났다.

    심리치료는 2020년 1천498건, 2021년 1천791건, 2022년 2천165건으로 증가했다.

    지난해에만 총 2만1천964건의 상담과 심리치료가 진행된 셈이다.

    일부 교사들의 잇따른 극단 선택이 알려지면서 우울감을 호소하는 교원들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올해 상담이나 심리치료 건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커보인다.

    교육부는 교권 회복 차원에서 교사들이 교원치유지원센터에서 상담·치료받을 수 있게 지원한다는 입장인데, 상담사가 한정적인 만큼 시설과 인력 지원 등 실질적인 조치가 병행되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강득구 의원은 "교원 심리치료가 매년 증가하는 상황에 맞게 인력과 예산 편성이 이뤄져야 한다"며 "교원치유지원센터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내실있게 운영돼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