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6월 20일 (일)
전체메뉴

손길도 발길도 없는 유채꽃 물결ㅣ창녕의 봄을 전해드립니다

  • 기사입력 : 2021-04-15
  •   

  • 창녕 남지 유채밭. 110만㎡에 이르는 드넓은 공간에 유채꽃이 활짝 폈습니다. 끝도 없는 유채꽃 물결 속에서 손길도 발길도 찾을 수 없습니다. 창녕군이 지난 3월 26일부터 오는 18일까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남지 유채단지와 개비리길을 전면 폐쇄했기 때문입니다. 지난 2019년 방문객 126만 명, 경제효과 536억 원. 코로나19에 빼앗긴 창녕의 봄은 쓸쓸하기만 합니다. 이솔희 VJ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