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25일 (토)
전체메뉴

“도·의회, ‘日 오염수’ 정부 기조 맞추느라 도민 안전 방치하나”

민주당 의원단 기자회견 열고 규탄
“반대입장 표명하고 적극 대응해야”

  • 기사입력 : 2023-05-18 08:10:03
  •   
  •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로 인한 경남도민의 극심한 피해가 예상되지만 국민의힘 소속 수장을 둔 경남도가 정부 기조를 따라가며 도민 안전을 방치하고 있다는 지적이 민주당 소속 도의원들로부터 나온다.

    경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7일 오전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는 일본과 가장 가까운 지자체로 7개 기초지자체가 남해안과 접해 있는 만큼 오염수 방류에 따른 직격탄을 맞을 수 있는 상황이다. 도민안전을 두고 다 같은 마음이라고 생각하고 싶지만 다른 기류가 흐른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어 오늘 이 자리에 섰다”며 입을 열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의원들이 17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투기 저지를 위한 경남도의 강력대응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의원들이 17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투기 저지를 위한 경남도의 강력대응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이날 자리한 류경완(남해)·손덕상(김해8)·한상현(비례) 의원은 “김, 가리비, 굴 등 수산물과 가공식품은 세계적 인정을 받고 있다. 오염수가 방류되면 인체 축적 시 유전자 변형, 생식기능 저하, 백혈병 유발 등 치명적 위해를 가할 수 있는 방사능물질이 바다생물에 축적돼 남해안으로 이동할 것이고 수산물은 불안한 먹거리로 인식돼 어민들이 큰 타격을 입을 것이 뻔하지만 경남도는 도민을 위해 정부에 어떠한 입장 표명도 없다”고 지적했다.

    한상현 의원은 “최근 경남도 해양수산국은 시민단체와의 면담에서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았다면 반대하지만, 안전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있는 만큼 입장 표명은 어렵다’는 답변을 했다고 한다. 경남도가 다소 국정 기조를 따라가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오염수 방류로 인한 도민의 건강과 생계 위협은 불보듯 뻔한데 이런 문제에서 국정 기조를 따지는 건 무책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류경완 의원은 도의회도 미온적일 만큼 대처가 미흡하다고 질타했다. 류 의원은 “지난해 12대 도의회 개원 직후 일본정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중단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지만 오염수 방류가 가시화된 올해 상임위원회를 비롯해 공식적인 논의는 한 차례도 없었다. 16일 본회의 5분자유발언이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도의회 민주당 의원들은 “정부는 경남도민에게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 정부는 일본 뜻대로 끌려가며 방조하고, 경남도는 그런 중앙정부에 끌려다닌다”면서 △경남도는 중앙정부에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반대 및 수산물 수입 규제 유지에 대한 단호한 입장표명과 대책을 마련할 것 △도의회는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결정 즉각 철회 촉구 대정부 건의안’을 채택할 것과 특별위원회 구성을 통한 도 차원의 대응책 강구를 주문했다.

    김현미 기자 hm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김현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