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0일 (목)
전체메뉴

“마창대교 요금소 사고, 도 관리감독 부실”

민주노총 경남, 근본대책 마련 촉구
도 “후속조치 철저·매뉴얼 보완도”

  • 기사입력 : 2023-03-20 20:39:45
  •   
  •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가 올해 초 마창대교 요금소에서 발생한 차량 사고와 관련, 사고 후 수납원을 방치하는 등 관리감독이 부실했다고 주장하며 근본적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경남도는 민주노총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와 민주일반연맹 일반노동조합이 20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와 민주일반연맹 일반노동조합이 20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 민주일반연맹 일반노동조합은 2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건이 발생한 지 2개월이 지났지만 마창대교는 이 사건과 관련, 재해를 당한 사실 자체를 부인하고 사실상 재해자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취지의 의견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러한 의견서는 합법을 가장한 2차 가해로 관리감독 권한이 있는 경남도에 문제 해결을 위한 면담을 요청했으나, 경남도는 마창대교와 만난 후 마창대교의 논리 그대로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에 전달하는 등 가해자 대변인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경남도에 따르면, 지난 1월 7일 오전 3시께 마창대교 요금소(마산 방향)에서 승용차 운전자가 요금 부스(4차로) 진입 전 충격흡수장치를 들이받은 후, 차로 구분 경계시설을 들이받았다. 운전자 부주의가 사고 원인으로, 사고 당시 충격음으로 놀란 요금소 수납원은 병원 치료를 받았다.

    경남도는 요금소 사고 후속 조치 이행을 철저히 하도록 하고 안전 조치 매뉴얼 보완도 지시했다는 입장이다.

    경남도는 “산업 재해 의견서는 근로복지공단에서 산업 재해를 판단하기 위한 기초 자료이므로 경남도가 마창대교에 의견서 제출 철회를 요청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글·사진= 도영진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도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