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3년 03월 24일 (금)
전체메뉴

창원 의창·성산구 ‘지구단위계획 재정비안’ 연내 나온다

시 “소규모 블록단위 주거 형태·단독주택지 불편 해소 등 담아”
현재 진행 중인 용역 결과 따라
하반기 행정절차 이행·계획 고시

  • 기사입력 : 2023-01-31 20:25:18
  •   
  • 창원시 의창구와 성산구의 지구단위계획 지침과 재정비 계획이 올해 안에 나올 전망이다.

    창원시는 창원국가산업단지 배후지역인 의창구와 성산구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지구단위계획의 재정비를 추진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창원시청 전경./경남신문 DB/
    창원시청 전경./경남신문 DB/

    2002년 도시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수립된 ‘창원 배후도시 지구단위계획’은 주거지구 13개, 상업지구 5개, 공단지구 1개로 총 19개 지구 1139만㎡ 규모이며, 사회적·경제적 여건 변화와 불필요한 규제 정비를 위해 2009년 1차, 2017년에 2차 재정비됐다.

    현재 진행 중인 3차 재정비는 2022년 1월 13일 출범한 창원특례시의 미래 모습을 담아내고 시대의 변화를 이끌어 가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이에 시는 현재 상황을 면밀하게 분석하고, 시민 여론조사와 여러 분야의 전문가 자문 등을 진행하고 있다.

    시가 추진하는 재정비 방향은 소규모 블록단위 개발로 새로운 주거 형태를 조성하고, 합필 기준(면적·필지), 건축물 높이 검토 등으로 쾌적한 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 단독주택지의 쓰레기와 주차, 안전 등 주민불편사항 해소 방안도 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수립 용역이 진행 중인데, 상반기가 지나야 나올 것 같다”며 “주민들의 의견 청취와 도시건축공동위원회 등 행정절차 이행을 거쳐 11월에서 12월께 지구단위계획 지침 마련과 재정비 계획이 고시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계획도시인 창원은 호주의 수도 캔버라를 본따 공단과 배후주거지역을 구분하고, 주거지역은 주거지와 아파트지구, 상업지구로 나눠졌지만, 시간이 흐르고 환경이 변하면서 도시계획도 변화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호주 캔버라 모델도 시대 상황에 따라 변하고 있어 도시계획 근간을 흔들지 않은 범위 내에서 재정비가 필요하다는데 공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구단위계획의 재정비는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제 도시에서의 삶이 변화될 수 있어 관심이 매우 높다.

    특히 주거지역에 거주하는 시민들은 단독주택지의 경우, 규제로 인해 개발 가치가 없고, 아파트와 비교해 가치 상승이 미미하다며 지역 고령화와 도시 균형을 심각하게 해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상업지역 역시 다양한 행위 제한으로 대형화·복합화가 어려워 나대지(지상에 건축물이 없는 토지)로 남아 있는 곳이 많아 창원특례시 규모에 맞는 재정비가 필요하다는 게 다수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다만 시는 이 같은 시민들의 목소리를 염두에 두면서도 대규모 저층 주거지는 전국에서 유일한 창원만의 특징으로, 이를 훼손하지 않고 더욱 쾌적한 주거환경을 바라는 시민들의 요구도 높아 신중한 검토를 거치고 있다고 전했다.

    시민들의 불편 및 차별 해소를 위한 규제 개선이 자칫 부동산 투기나 특혜 논란 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문상식 창원시 도시정책국장은 “창원 의창구와 성산구는 창원 배후도시 지구단위계획으로 다른 어떤 도시에서 볼 수 없는 고유한 모습을 만들어 왔다”며 “이제는 시대의 변화를 선도하고 시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창원의 모습을 만들기 위한 합리적 방향을 찾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정민 기자 jm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