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2월 05일 (월)
전체메뉴

시와 함께 보는 경남의 명소 (56) 함안 악양루

깎아지른 기암절벽서 바라보는
강과 천의 아름다운 만남

  • 기사입력 : 2022-11-18 08:09:11
  •   

  • 등악양루(登岳陽樓)


    태양에 등을 내어준 구름을 비추는 강물에

    굽이쳐 흐르는 시내가 어깨를 기대네.

    어차피 둘은 한 몸이 될 사이

    천(川)과 강의 경계를 알 리 없지.

    여기는 사방이 나뉘어 싸우는데

    어디부터가 동(東)이고 어디까지가 남(南)이냐.

    곱게 뻗은 제방을 따라가다 보면

    다시 너를 만나 나란히 걸을 수 있을는지

    알 수 없는 기약에 한숨 어린 시 한 편을 토해놓았네.


    ☞ 진주에서 내려온 남강과 함안천이 만나는 지점, 아름다운 풍경을 구경하라는 듯이 깎아지른 기암절벽 위에 악양루가 서 있다. 본래 악양루는 두보(등악양루), 이백(여하십이등악양루), 범중엄(악양루기) 등 수많은 중국 문인들의 사랑을 받은 중국의 명승지인데, 이 악양루와 비교되는 풍경이라는 의미로 같은 이름이 붙었다 한다. 이름의 유래처럼 만발한 꽃을 둘러싼 제방과 들판이 하천과 만나 만들어내는 다채로운 색감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시·글= 이강휘 시인, 사진=김관수 사진작가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