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09월 26일 (월)
전체메뉴

도 “부울경 행정통합 강행” 의지 재차 밝혀

도의회 등 반발 공세에 재반박
특별연합 실효성 연구는 비공개

  • 기사입력 : 2022-09-22 20:10:43
  •   
  • 경남도가 부산·울산·경남 특별연합(이하 부울경 특별연합) 철회에 대한 도의회와 민주당의 연이은 반발 공세에도 부울경 행정통합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밝혔다.

    경상남도청./경남신문 DB/
    경상남도청./경남신문 DB/

    경남도는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부울경 특별연합은 지역 간의 갈등을 유발하고 결과적으로 경남 발전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부울경 행정통합은 쉽지 않은 험난한 길이지만 우리 부울경이 반드시 가야 할 길이고, 우리 경남도가 그 길을 앞장서서 가겠다”고 강조했다.

    도는 특별연합 무산이 윤 정부의 국정과제와 어긋난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도 “국가균형발전은 시대정신이자 윤석열 정부의 역점과제”라며 “경남도가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위한 첫 번째 과제로 부울경 특별연합의 실효성에 대해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도의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지역소멸 위기를 가속화 할 수 있다고 결론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는 그 근거로 △실질적 내용이 없는 특별연합 규약안 △서부경남의 소외 △부산 빨대 효과 우려 등을 내세웠다.

    반면 도는 부울경 특별연합 철회 논리의 근거로 내세우고 있는 부울경 특별연합 실효성에 대한 연구 보고서를 나흘째 공개하지 않고 있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 19일 ‘부울경 특별연합 실효성 분석’ 용역 결과 브리핑을 통해 부울경 특별연합에 반대 입장을 공식화하고, 3개 시도의 행정통합 추진을 제안했다.

    이날 오후 민주당 경남도당의 반발 입장문 발표에 이어 20일 경남도의회 김해·양산·거제 도의원들의 반박 기자회견과 21일 도의회 의장단과 민주당의 반발 기자회견이 잇따랐으며, 22일에도 도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반발 기자회견이 이어졌다.

    이에 도는 지난 21일에도 민주당의 반발 기자회견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행정통합에 힘을 모아 부울경 위기 극복에 함꼐 나서도 모자랄 판에 지름길이 아닌 먼 길로 돌아가고자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주장했다.

    조고운 기자 luc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