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0월 02일 (일)
전체메뉴

고성 돼지농장 분뇨 200t 유출

인근 농경지·하천 흘러들어가

  • 기사입력 : 2022-08-15 21:48:53
  •   
  • 고성군 하이면의 한 돼지 농장에서 돼지분뇨가 유출돼 인근 농경지와 소하천으로 흘러드는 사고가 발생했다.

    15일 고성군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7시30분께 고성군 하이면 월흥리의 한 돼지농장에서 200t 가량의 돼지 액비분뇨가 흘러 넘쳐 도로를 덮치고 인근 농경지와 마을 소하천으로 유입됐다.

    지난 11일 고성군 하이면의 한 돼지 농장에서 유출된 분뇨가 도로를 덮치면서 고성군이 사고 수습에 나서고 있다./독자제공/
    지난 11일 고성군 하이면의 한 돼지 농장에서 유출된 분뇨가 도로를 덮치면서 고성군이 사고 수습에 나서고 있다./독자제공/

    사고가 나자 고성군은 굴착기와 살수차 등을 동원해 소하천으로 흘러드는 분뇨를 막기 위해 방지턱을 쌓고 도로에 톱밥을 뿌려 수거하는 등 사고수습에 나섰다. 이와 함께 폐수처리 차량을 동원, 폐수를 수거해 해당 농가 폐수처리장으로 옮겼다.

    이 돼지 농장에서는 지난 2019년 1월에도 액비저장탱크가 붕괴돼 분뇨 약 200t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고성군은 가축분뇨 유출에 대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한 후 해당 업체를 고성경찰서에 고발 조치할 계획이다.

    김성호 기자 ks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