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8월 10일 (수)
전체메뉴

국힘 비대위원장 유력 후보 김태호 거명

5선 주호영·조경태 등도 후보군
오늘 상임전국위·9일 전국위 예정

  • 기사입력 : 2022-08-04 21:38:13
  •   
  • 국민의힘이 혼란을 수습하기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추진하는 가운데 3선 김태호(신청·함양·거창·합천·사진) 의원이 유력 후보군에 거명된다.

    김태호 의원
    김태호 의원

    이번 비대위원장은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까지 당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게 기본 임무다. 여기에 대선 이후 계속되는 내홍을 수습하고 동반 하락세인 대통령·여당 지지율 상황을 개선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이에 특정 계파에 속하지 않고 돌파형 리더십을 겸비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된다. 원외가 아닌 원내에서 선출해야 한다는 기류가 강해 중진 의원 가운데 선출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김 의원을 비롯해 5선 주호영·정우택·조경태 의원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김 의원은 특정 계파에 속하지 않은데다 재선 경남도지사를 지내는 등 행정 경험도 풍부하다는 게 강점이다.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정치적 무게감도 갖췄다. 특히 당내에서는 강력한 리더십을 갖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만 차기 당권에 관심을 두고 있는 김 의원으로서는 비대위원장직을 제안해도 받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김 의원은 “관리형 비대위는 맞지 않다는 생각이다. 외부에서 눈길을 끌 만한 분을 영입해 혁신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해 이같은 추측에 무게를 실었다. 그는 “연말쯤이면 정치적 행보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겠나”며 당 대표 출마에 대한 의지를 우회적으로 시사했다.

    국민의힘은 비대위를 위해 5일 상임전국위원회와 9일 전국위원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상임전국위는 현재의 상황 자체가 비상상황이라고 하는 것을 규정할 수 있느냐, 없느냐에 대한 유권해석을 한다. 상임전국위는 전국위에 올릴 의안에 대해 심사하고 작성하는 권한 역시 가지고 있다. 이후 전국위에서 △직무대행이 비대위원장을 임명할 수 있도록 하는 당헌 개정 △비대위원장 의결 건 두가지를 다루게 된다. 만약 상임전국위에서 유권해석 결과 비상상황으로 보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릴 경우 전국위는 안 열린다.

    권성동 원내대표가 당대표 직무대행으로서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당헌 개정안도 전국위에서 처리할 예정이다. 상임전국위와 전국위 의장인 서병수 의원은 “비대위 성격과 관계없이 당헌·당규상 비대위가 출범하면 최고위라는 지도부가 해산하도록 돼 있다”며 “자동적으로 이 대표도 제명이랄까, 해임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헌 96조의 ‘비상대책위원회가 설치되면 최고위원회의는 즉시 해산되며 비대위는 최고위원회의의 기능을 수행하고 비대위원장은 당 대표의 지위와 권한을 가진다’는 규정을 근거로 한 발언이다.

    하지만 비대위 역할과 성격을 놓고 의견이 엇갈리는 등 파열음은 계속해서 터져 나오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지난 3일 “내가 복귀하는 걸 막기 위해 당이 비상상황을 선포한 것”이라며 친윤(친윤석열)계를 성토하고 나섰다. 또 “당헌당규도 바꾸고 비상 아니라더니 비상을 선포한다. 사퇴한 최고위원이 살아나서 표결을 한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 측은 법적 대응 여부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해진·하태경 의원은 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준석 대표의 궐위를 기정사실로 하는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에 반발하며 이 대표의 복귀가 가능한 내용의 당헌 개정안을 제안했다. 이들은 “당은 의원총회에서 이 대표 징계를 궐위가 아닌 사고로 규정했다. 당 대표가 다시 돌아올 수 있다는 것”이라며 “그런데 젊은 당 대표를 몰아내기 위해 명분 없는 징계에 이어 억지 당헌 개정까지 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