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09월 25일 (일)
전체메뉴

소상공인 단체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 투표 안 돼” 반발

유통질서 혼란·골목상권 위기 우려

  • 기사입력 : 2022-08-01 08:04:32
  •   
  • 대통령실이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를 국민제안 온라인 투표에 부치자 소상공인 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27일 성명서를 통해 “소상공인의 생존권과 직결되는 정책을 투표로 결정하는 방식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를 국민제안 온라인 투표에 부치자 마트노조, 소상공인 단체가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연합뉴스/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를 국민제안 온라인 투표에 부치자 마트노조, 소상공인 단체가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연합뉴스/

    연합회는 “대형마트 의무휴업은 건전한 유통질서 확립, 근로자의 건강권 및 대규모 점포 등과 중소유통업의 상생발전을 위한 최소한의 안전망이자 마지노선”이라며 “마지노선이 무너지면 지역경제의 중심인 골목상권과 전통시장이 위기에 직면할 것이고 유통질서 확립과 상생발전이 후퇴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대기업의 이익 극대화를 위해 소상공인을 벼랑 끝으로 내모는 결정”이라며 “정부는 정책 결정에 앞서 각 주체의 편익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회는 또 대통령실이 ‘최저임금 차등적용’을 투표로 다루는 것에 대해서도 “이미 최저임금법에 규정돼 있다”면서 “이 결정을 인기투표에 붙이는 것은 정책 결정자의 바람직한 자세라고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연합회는 “대통령실이 하루빨리 소상공인과 정책테이블에 마주 앉아 서민 경제의 중심인 소상공인의 목소리를 듣고 이를 반영한 정책을 시행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