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8월 10일 (수)
전체메뉴

노동계 “조선 하청노동자에 공권력 투입 멈춰야”

회견 열고 규탄… 체포영장 반려돼

  • 기사입력 : 2022-07-05 21:23:16
  •   
  • 속보= 경남 노동계는 경찰이 선박 점거 농성을 벌이며 34일째 파업 중인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지회장·부지회장 등 3명에 대해 체포영장을 신청하자 규탄하고 나섰다. 체포영장은 5일 보완수사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반려됐다.(5일 5면 ▲경찰, 대우조선 원유운반선 점거 하청노동자 업무방해 등 혐의 체포영장 신청 )

    금속노조 경남지부와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등은 5일 오전 11시 경남도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선 하청노동자들에 대한 공권력 투입을 멈추고 경남도와 산업은행, 대우조선해양은 사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와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가 5일 오전 11시 경남도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박 점거 농성을 벌이며 34일째 파업 중인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집행부에 대해 체포영장을 신처한 경찰을 규탄하고 있다./김용락 기자/
    금속노조 경남지부와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가 5일 오전 11시 경남도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박 점거 농성을 벌이며 34일째 파업 중인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집행부에 대해 체포영장을 신처한 경찰을 규탄하고 있다./김용락 기자/

    노조는 “경찰은 지난 4일 오후 7시 30분께 체포영장 대상자인 지회장에게 13일까지 출석하라는 문자를 보냈다”며 “이러한 행동은 하청업체 입김에 따라 상황을 탄압하기 위한 방법만 찾다 보니 발생한 촌극이며 체포영장 자체가 요건을 갖추지 못한 무리한 신청이었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경남도와 산업은행, 대우조선해양의 적극적인 교섭 참여를 촉구했다. 노조는 “대우조선의 최대 주주인 산업은행은 노동자들의 투쟁을 매듭지을 책임과 권한을 가지고 있지만 무관심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경남도 또한 공권력 투입이 문제 해결을 어렵게 한다는 것을 인식하고 사태 해결에 역량을 발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거제경찰서는 지난 1일 노조 집행부 3명에 대해 업무방해 등 혐의로 체포영장을 신청했지만 5일 오전 검찰로부터 보완수사를 해 영장을 다시 신청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이에 거제경찰은 보완수사를 진행해 재신청할 계획임을 밝혔다.

    김용락 기자 rock@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용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