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6월 25일 (토)
전체메뉴

사천 축동면 폐기물처리시설 추진에 주민 뿔났다

150여명 집회 열고 건립 반대 촉구
시, 업체 사업계획서 ‘부적합’ 처분
업체, 행정심판 제기… 29일 재결

  • 기사입력 : 2022-06-22 20:43:05
  •   
  • 사천시 축동면에 폐기물처리시설이 추진되자 지역사회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사천시 축동면 주민 150여명은 22일 오전 가산리 용산마을 소공원에서 집회를 열고 폐기물처리장 건립 반대를 촉구했다.

    22일 오전 사천시 축동면 가산리 용산마을 소공원에서 주민들의 폐기물처리장 결사 반대를 외치며 화형식을 했다./김호철 기자/
    22일 오전 사천시 축동면 가산리 용산마을 소공원에서 주민들의 폐기물처리장 결사 반대를 외치며 화형식을 했다./김호철 기자/

    시와 주민들에 따르면 가산리 21-1 일대 4만890㎡ 부지에 추진되는 폐기물처리장은 합성수지, 비닐, 플라스틱, 타이어, 어망 등 전국에서 수집한 각종 폐기물을 태워 수소와 이산화탄소를 생산해 판매하는 시설이다. 해당 A업체는 당초 이 부지에 건강기능식품을 만드는 바이오생산시설을 추진했지만 사업성이 없자 폐기물처리장을 짓는 것으로 계획을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에 제출된 폐기물처리장 설치계획을 보면 시설은 하루 320t의 폐기물을 태울 예정이다. 이는 사천시 환경사업소 하루 소각 처리량 48t보다 무려 7배가 넘는 규모다.

    주민들은 또 “하루 오폐수 발생량도 128t으로 계획돼 있어 하류의 지하수와 하천수가 오염되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다”며 “폐기물 저장으로 인한 악취도 우리 면 전체에 진동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천시 환경사업소는 A업체가 제출한 사업계획서를 검토한 결과 ‘부적합 처분’을 내렸다. 시는 시설이 사람의 건강이나 주변 환경에 악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안전사고 발생에 대비한 대책이 없으며 제출된 공법도 부족하다고 불허 이유를 지난 4월 5일 A업체에 통보했다.

    그러나 A업체는 이에 불복해 경남도에 행정심판을 제기했으며 오는 29일 제6회 경남도행정심판위원회에서 재결될 예정이다.

    김호철 기자 keeper@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호철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