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7월 04일 (월)
전체메뉴

창원시장 선거 격화… ‘장례비 대납’ 논란

  • 기사입력 : 2022-05-23 21:50:47
  •   
  • 국힘 도당선대위 김호열 본부장

    “허성무 측근이 개인카드로 결제”

    23일 경남경찰청에 고발장 제출


    허성무선대위 “정산 후 통장 입금

    제시 자료 개인보호법 위반” 반박


    6·1지방선거가 임박한 가운데 국민의힘 측이 민주당 허성무 후보의 모친 장례식 비용 대납 의혹을 제기하며 고발장을 제출하는 등 창원시장선거가 격화되고 있다.

    국민의힘 경남도당선거대책위원회 김호열 정무지원본부장은 23일 경남지방경찰청에 ‘허성무 시장의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고발장’을 제출했다.

    김호열 본부장은 고발에 앞서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허성무 시장 재임 시절인 지난 2019년 모친 장례식 비용을 당시 창원시설공단 경영본부장이 개인 카드로 결제한 것이 확인됐다면서 부정청탁방지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김호열 국민의힘 경남도당선거대책위원회 정무지원본부장이 23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허성무 시장 고발장을 들어보이고 있다./국민의힘 경남도당/
    김호열 국민의힘 경남도당선거대책위원회 정무지원본부장이 23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허성무 시장 고발장을 들어보이고 있다./국민의힘 경남도당/

    김 본부장은 “당시 창원시설관리공단 경영본부장이 개인 카드로 1996만1830원을 결제한 것이 확인됐다. 제보를 통해 확보한 카드 영수증 서명란에 자필로 작성한 이름이 명확하게 적시돼 있고, 최종 정산서 5장과 또 다른 문서에 유족의 이름과 물품 단가가 구체적으로 적혀 있어 모친상에 사용한 자료임을 입증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장례식 비용 대납이 자신을 이사장으로 임명해 달라는 취지의 대가성 뇌물이었다면 허 후보는 인사 비리를 받은 셈”이라면서 “책임지고 후보 사퇴는 물론 창원시민에게 무릎 꿇고 석고대죄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허성무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즉각 반박 자료를 내고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허성무선대위는 김성진 대변인 명의의 자료를 통해 “원활한 장례식 발인을 위해 친구 카드로 비용을 정산한 것이고, 장례식 이후 통장에 입금했다”고 반박하며 “홍 후보 측이 고발했다고 하니 경찰에서 사실이 소상히 밝혀질 것으로 기대하며, 이에 대한 책임은 홍 후보 측이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선대위 측은 “홍 후보 측이 제시한 카드 영수증과 제반 자료는 명백히 개인정보에 속하는 사항이고, 이는 개인신용정보보호법 위반으로 홍 후보 측은 입수 과정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 이 점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성무 후보에 대한 고발 시점이 선거관리위원회 주관 TV 토론회를 하루 앞둔 터라 양 후보 진영 간 공방은 24일 토론회에서도 주요 쟁점이 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허성무 후보와 홍남표 후보는 23일 진해지역에서 집중 유세를 이어갔다. 허성무 후보는 진해구 3호 광장 출근인사를 시작으로 오후 3시에는 중앙시장 유세, 오후 4시에는 경화시장 유세를 펼치는 등 진해지역에서 종일 집중 유세를 진행했다. 홍남표 후보는 진해 경화시장 앞에서 박완수 도지사 후보, 진해지역 도·시의원 후보와 함께 합동 유세에 나섰다.

    차상호 기자 cha83@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차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