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7월 04일 (월)
전체메뉴

기업 10곳 중 9곳 “지방 이전 계획없어”

전경련, 기업 이전·신증설 의견 조사
교통·물류·인력 확보 장애 요인 커
“애로 해결 정부·지자체 지원 필요”

  • 기사입력 : 2022-05-19 20:40:59
  •   
  • 기업의 지방 이전에 있어 교통·물류 애로와 인력 확보의 어려움이 큰 장애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전국경제연합회가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1000대 기업을 대상(152개사 응답)으로 ‘기업의 지방 이전 및 지방 사업장 신증설에 관한 의견’을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 10곳 중 9곳(89.4%)은 이전 계획이 없는 것으로 답했다.

    지방의 사업 환경이 해외에 비해 좋다는 응답은 35.5%에 불과했고, 절반이 넘는 57.9%는 해외와 별 차이가 없다고 응답했다.

    기업들이 지방 이전을 꺼리는 요인으로는 시간·비용 증가 등 교통·물류 애로(23.7%)와 기존 직원 퇴사 등 인력 확보 애로(21.1%), 사업장 부지 확보 애로(12.1%) 등을 꼽았다.


    제조업의 경우, 사업장 부지 확보 애로(13.5%)와 규제(13.0%)가 장애요인으로 높게 조사됐고, 서비스업은 숙소·병원·학교 등의 생활 인프라 부족(12.8%)이 걸림돌이라고 대답했다.

    기업들의 지방 이전에 필요한 인센티브로 교통·물류 인프라 지원(22.8%)이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으며, 이어 인력 확보 지원(18.6%), 세제 혜택 및 설비투자 지원(14.5%), 규제 및 제도 개선(12.9%), 사업장 부지 제공(12.1%) 등의 순이었다.

    지방으로 이전을 했거나 검토 중인 시설은 생산공장(43.8%), 본사(31.3%), 영업소(18.8%), 연구소(6.1%) 순이었으며, 이전 이유로는 사업 확대 용이(29.2%), 교통·물류 환경 등 입지가 좋아서(27.1%) 등으로 조사됐다.

    지방이 해외 이전보다 낫다고 응답한 기업은 교통·물류 인프라(29.7%), 세제 혜택 및 투자지원(21.0%), 숙소·병원·학교 등 생활 인프라(11.1%), 관련 업체와의 협력 용이(11.1%) 등을 장점으로 택한 반면, 해외보다 좋지 않다고 응답한 기업은 높은 인건비(38.4%), 시간·비용 등 교통 물류상의 애로(23.1%) 등을 단점으로 지적했다.

    지방으로의 이전 희망 권역에 대해 응답 기업의 55.3%로는 대전·세종·충청을 꼽았고, 부산·울산·경남(16.4%), 대구·경북(11.2%) 지역이 뒤를 이었다. 이들 지역을 선택한 이유는 교통·물류 인프라(60.5%)가 다른 지역에 비해 좋기 때문이라고 응답했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교통·물류 인프라와 인력 문제가 지방 이전의 가장 큰 장애물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기업들이 지방으로 이전하면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으므로 지방 이전을 가로막는 장애물이 없어지도록 정부와 지자체에서 지속적으로 노력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정민 기자 jm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