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5월 22일 (일)
전체메뉴

김해 올해 ‘드론 벼 직파’ 13만㎡로 확대

지난해 비해 면적 22배나 늘려
모 이앙 대비 노동력 50% 절감

  • 기사입력 : 2022-05-13 07:58:37
  •   
  • 김해시농업기술센터는 올해 드론을 이용한 벼 직파재배 기술을 확대 보급한다고 12일 밝혔다.

    센터는 지난 2020년 농업용 드론을 이용한 벼 직파재배 신기술을 도입해 2년에 걸친 시험 재배로 정립한 기술력을 토대로 올해는 농촌진흥청 국비사업으로 8000만원을 들여 13만㎡(4만3000평) 면적의 논에 보급한다. 이는 지난해 시험 재배 면적(5940㎡)의 22배에 달하는 면적이다.

    김해시 부원동 쌀작목반 논에서 드론으로 벼 직파를 하고 있다./김해시/
    김해시 부원동 쌀작목반 논에서 드론으로 벼 직파를 하고 있다./김해시/

    드론을 이용한 벼 직파재배는 못자리 육묘과정 없이 볍씨를 논에 바로 뿌려 벼를 기르기 때문에 모 이앙 대비 1000㎡(300평)당 생산비(12만원)와 노동력(50%)을 절감할 수 있는 신기술 농법으로 온실가스 감축 효과(32%)까지 있다.

    센터는 드론 직파 시 새가 볍씨를 물어가는 피해를 막기 위해 벼 종자에 철분 코팅을 해 무논의 수면 아래로 볍씨를 가라앉도록 하고 있으며 지난 11일 부원동 전산쌀작목반 논에서 농업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드론 직파 시범을 보였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김해평야에서 정립한 드론 직파 재배기술을 보다 더 확대 보급해 생산비 증가와 노동력 부족에 시달리는 벼재배 농가들의 어려움을 획기적으로 해결하고 탄소중립 실천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이종구 기자 jg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