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5월 22일 (일)
전체메뉴

창원 남양산단개발 ‘개인정보 유출 의혹’

남양동 공사 반대 주민 기자회견
“시가 개발업체에 인적사항 제공”
시 “주민정보 포함 여부 확인 중”

  • 기사입력 : 2022-05-12 22:03:34
  •   
  • 창원의 한 개발업체가 진해구 남양동 일대에 산단 조성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공사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창원시가 자신들의 개인정보가 담긴 민원 서류를 개발업체에 제공했다며 규탄하고 나섰다.

    남양동 주민 20여명은 12일 오전 10시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원시는 주민들의 민원 서류가 어떻게 유출됐는지 진상을 밝혀라”고 촉구했다. 창원시에 따르면, 도내 5개 업체가 설립한 남양첨단산업단지 주식회사는 지난해 9월 창원시 진해구 남양동 산 7-36 일원 약 14만9903㎡에 483억원을 투입해 ‘남양첨단 일반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는 투자의향서를 창원시에 제출했다. 하지만 주민 300여명은 환경 공해를 우려하며 창원시에 반대 의사를 담은 의견서와 진정서를 제출하는 등 지금까지 반발해 왔다.

    창원시 진해구 남양동 주민들이 12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창원시 진해구 남양동 주민들이 12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주민들은 이러한 과정에서 창원시가 주민들의 인적 사항이 기재된 민원 서류를 산단 개발업체 관계자에게 제공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맹우 창원시 이통장 연합회장은 “해당 토지 소유주로부터 남양첨단산업단지 주식회사가 작성한 ‘민원에 대한 의견서’란 문서에 민원을 넣은 주민들의 개인정보와 의견서, 진정서가 들어있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결과적으로 금품 수수자가 민원인들에게 접근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해 웅동1동 주민들은 언제, 어떤 식으로 개발업체에 협박성 전화나 뇌물청탁 등 문자를 받아 위협당할지 모른다는 생각에 불안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창원시 도시계획과 관계자는 “투자의향서 결과를 업체에 알릴 때 법적 절차에 따라 산업단지 조성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을 전달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하지만 업체에 전달하는 과정 속 주민 개인정보가 포함된 것은 현재까지 확인이 안 되고 있다. 주민이 가지고 있는 자료가 시에서 보관하고 있는 민원 서류와 맞는지도 확인이 필요하다”고 해명했다.

    글·사진= 박준혁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박준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