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1월 26일 (수)
전체메뉴

정부 “대우조선 정상화 계속 추진…결합 불허, 업계 영향 미미해”

“민간 주인 찾기가 일관된 입장”…기존 금융지원 올해 말까지 연장

  • 기사입력 : 2022-01-14 08:12:35
  •   
  • 정부는 13일 유럽연합(EU)이 현대중공업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인수·합병(M&A)을 승인하지 않는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대우조선 정상화를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와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는 이날 EU 집행위원회의 발표 이후 보도 참고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EU의 불승인 결정에 대해 아쉽게 생각한다"면서도 "최근의 조선산업 여건이 개선돼 EU의 결정이 우리 조선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어 "기업결합 추진을 결정했던 당시에는 2016년 수주절벽과 장기간 불황의 여파에 따른 국내 조선사 간 가격경쟁 및 과잉공급의 해소가 시급한 상황이었으나, 지난해부터 조선업 상황은 근본적으로 달라진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이 조선업 불황기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고 글로벌 조선산업 구조조정으로 과당 경쟁 우려가 줄어든 데다, 고부가가치·친환경 선박 수주가 확대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정부는 "이번 EU의 불승인 결정으로 그간 추진했던 대우조선과 현대중공업 간 기업결합은 어렵게 됐으나, 정부와 관계기관은 조선산업 여건 개선을 최대한 활용해 국내 조선산업 경쟁력 제고와 대우조선 정상화를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대우조선 채권단은 선수금 보증(RG) 등 기존 금융지원을 올해 말까지 연장한 상태라고 밝혔다.

    정부는 "대우조선의 근본적 정상화를 위해서는 '민간 주인 찾기'가 필요하다는 것이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며 "외부 전문기관의 컨설팅 등을 바탕으로 대주주인 산업은행 중심으로 대우조선 경쟁력 강화방안도 조속한 시일 내에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조선해양은 2019년 3월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대우조선해양 인수 본계약을 체결한 뒤 6개국에 기업결합 심사를 요청했다.

    카자흐스탄·싱가포르·중국으로부터 조건 없는 승인을 받고 EU와 한국, 일본의 심사 결과를 기다려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