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09월 27일 (화)
전체메뉴

더 늦기 전에 탄소중립 실천해요

도교육청, 10일까지 ‘탄소중립 주간’
디지털 탄소 발자국 줄이기 등 운영

  • 기사입력 : 2021-12-08 08:04:37
  •   
  • 경남도교육청은 6일부터 10일까지 ‘더 늦기 전에 2050 탄소 중립’을 주제로 ‘탄소 중립 주간’을 운영하고 있다.

    경남도교육청은 이 주간을 맞아 본관 1층에 기후 위기 시계를 설치했다.

    기후 위기 시계는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한 경남도교육청의 의지와 다짐 그리고 방문객 모두에게 기후 위기에 대한 경각심을 갖게하는 상징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기후 위기 시계는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토대로 지구 평균기온이 1.5℃ 오르기까지 남은 시간을 보여주는데, 현재 약 7년 8개월이 남아 있다.

    경남도교육청에 설치된 기후 위기 시계.
    경남도교육청에 설치된 기후 위기 시계.

    탄소 중립 주간 동안 학교에서는 탄소 중립이 무엇인지,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계기 교육을 실시하고, 모든 교육기관은 불필요한 이메일 삭제 등 ‘디지털 탄소 발자국 줄이기’를 실천한다.

    이메일 한 통은 약 4g의 온실가스를 배출하는데, 저장 데이터양이 늘어나면, 데이터 수요에 필요한 데이터센터의 증가로 전력 소비도 증가하게 된다.

    학생들은 메타버스로 구현한 경남도교육청 환경교육박람회 관람과 함께 ‘지구를 구하라’는 임무 완수 시 푸짐한 상품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한편 탄소 중립 주간은 정부의 ‘2050 탄소 중립 목표 선언’ 1주년을 맞아 탄소 중립 사회 실현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환경부에서 올해 처음으로 지정했다.

    김용훈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용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