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2월 09일 (목)
전체메뉴

“문준희 합천군수 분향소 방문 규탄”

합천군민운동본부, 군청 앞 회견
군 “분향소 설치 불가 자진철거 통보”

  • 기사입력 : 2021-11-25 21:13:24
  •   
  • 완산 전씨 문중이 합천 일해공원에 전두환 전 대통령 분향소를 무단 설치한 가운데 문준희 합천군수가 조문을 해 지역 시민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는 25일 오전 11시 합천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정 최고 책임자인 문 군수가 전 전 대통령 분향소를 찾아 분향하고 불법을 일삼는 사람들을 격려했다”고 비난했다.

    25일 합천군청 앞에서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5일 합천군청 앞에서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러면서 “합천군이 겉으로는 공식적으로 주도 하지 않는다고 하면서 속으로 딴 생각을 품었다”고 쓴소리를 던지며 “분향소를 사적영역에서 공적영역으로 옮기게 된 것은 군수와 국민의힘 소속 군의원들의 뒷배가 있었음을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지적했다.

    운동본부는 “공원 불법점유 분향소를 찾아 분향을 한 행정책임자 문 군수에게 방조와 직무유기에 대한 법적, 정치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군 관계자는 “전씨 문중에서 분향소 설치를 신고할 당시 사용불가 방침을 내렸었다”며 “정서상 이미 설치돼 있는 분향소를 강제 철거하기는 어려워 현재 자진철거 통보를 하고 전두환 전 대통령 생가에 분향소를 설치하도록 권유했다”고 밝혔다.

    문준희 군수가 분향소를 방문한 것에 대해서는 “수상태양광 행사장에서 귀청하는 길목인 일해공원 내 분향소가 설치되어 있어 현장에 들렀을 뿐이다”며 “우선 고인에 대한 예의를 갖추면서 문중에 대해 일해공원 분향소 이전 철거를 권유한 것이다”고 해명했다.

    글·사진= 서희원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서희원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