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2월 09일 (목)
전체메뉴

“창원서 이익만 추구하는 사모펀드 규제해야”

시의회 정례회서 규제 건의안 채택
비수도권 법인세 차등 적용 건의안
K2전차 4차양산 촉구 결의안 가결

  • 기사입력 : 2021-11-25 21:06:54
  •   
  • 창원시의회가 제조업 기반의 창원에서 이익만 추구하는 사모펀드에 대한 규제를 건의했다. 제109회 창원시의회 제2차 정례회가 25일 본회의 개회식을 시작으로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이번 제2차 정례회는 네 차례의 본회의와 2022년도 예산안, 주요업무보고, 2021년 제3차 추경 예산안 등 총 87건을 처리하며, 제3대 의회에 들어 가장 많은 안건을 심의한다.

    창원시의회./경남신문DB/
    창원시의회./경남신문DB/

    ◇사모펀드 규제 촉구= 창원시의회 의원들은 사모펀드에 대한 규제를 촉구하는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최영희 의원이 대표발의한 이 건의안은 “정부가 지난 2월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식’을 가진 가운데 한국의 성장 동력으로 창원시는 정밀기계 분야에 선정됐다”며, “그러나 제조업 분야에서는 기업이 사모펀드에 인수돼 소극적인 재투자와 장기적인 경쟁력 상실 등으로 지역경제에 악영향이 미칠 우려가 있어 사모펀드의 이익금이 생산설비 및 R&D에 투자에 환원될 수 있도록 제도적인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K2전차 4차양산을 촉구 대정부 건의안’도 가결됐다. 박남용 의원은 이 건의안을 통해 “K2전차 양산 관련 협력업체들은 대부분 영세업체들로, 이대로 K2전차 양산이 종료될 경우 생산 공백에 따라 생산기반이 붕괴될 위기에 처해있어 K2전차 4차양산 추진을 요구하고자 한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헌순 의원이 발의한 ‘비수도권 법인세 차등 적용 촉구 건의안’도 통과됐다.

    ◇탄소 중립·창원 경기 회복을 위한 원전 필요성= 이날 4명의 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했다. 김경수 의원은 원전 산업과 관련해 “창원시는 원전산업 주기기 제작 및 협력업체가 두산중공업을 포함해 200여 개에 달하고 있지만 정부의 탈원전정책으로 직격탄을 맞고 있다”며 “우리나라 원전은 세계 최고 수준의 경제성과 안전성을 갖추고 있으며, 탄소중립과 침체된 창원시 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원전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춘덕 의원은 ‘진해문화센터·도서관 건립 사업에 집중하라’, 구점득 의원은 ‘명서2동 주민의 목소리에도 귀 기울여 주세요’, 전병호 의원은 ‘오동동 평화의 소녀상 추모공원 건립과 (구)성호동 환경개선에 대하여’ 등을 주제로 발언했다.

    이민영 기자 mylee7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