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1월 27일 (토)
전체메뉴

경남, 종합병원 접근성 ‘전국 꼴찌’

박완수 의원, 국토모니터링 보고서 분석
서울 2.85㎞인데 경남은 31.5㎞
공연문화·체육시설 접근도 최하위권

  • 기사입력 : 2021-10-25 21:12:14
  •   
  • 경남지역이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종합병원 접근성은 전국 꼴찌인 17위, 공연문화시설 및 공공체육시설 접근성은 15위로 복지나 문화시설 접근성이 최하위권에 머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박완수(창원 의창구) 의원은 25일 지난 8월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이 발간한 ‘2020 국토모니터링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최근 지역소득, 기업분포, 기초생활인프라, 대학 등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불균형을 토대로 지방소멸위기지역을 분석한 국회 입법조사처 보고서에서도 이 문제를 지적했다. 종합병원 접근성의 경우 가장 가까운 서울은 2.85㎞인데 비해 경남은 31.54㎞이다. 공연문화시설 접근성은 서울 2.08㎞, 경남 10.27㎞이다. 공공체육시설 접근성 또한 서울1.90㎞, 경남 6.18㎞로 나타났다.

    양산부산대학교병원./경남도/
    양산부산대학교병원./경남도/

    앞서 지난 2018년 ‘경제인문사회연구소에서 인구구조, 경제구조, 공간구조 등 측면에서 소멸위험지역을 유형화해 발표한 자료’에서도 인구·경제·공간 모두 취약한 특별대책지역 19곳 중 5곳이 경남에 집중되어 전국에서 2번째로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18일 인구감소지역 전국 89곳을 지정했다. 이 가운데 경남지역은 거창군 고성군 남해군 밀양시 산청군 의령군 창녕군 하동군 함안군 함양군 합천군 등 11곳이 인구감소 위기가 심각한 지역으로 선정됐다. 경북(16곳) 전남(16곳) 강원(12곳)에 이어 전국에서 4번째로 많다.

    박 의원은 “우리나라 인구감소 문제는 전체적인 출산율 저하로 인한 자연적 인구감소와 수도권 인구집중으로 인한 지방의 사회적 인구감소로 나눠서 접근해야 한다”면서 “그동안 정부는 인구감소와 균형발전이란 측면에서 낙후지역개발사업 등 정책을 추진해 왔지만 지방소멸위기 대응에는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행정안전부의 인구감소지역 대책은 비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인구 유출에 초점을 맞춰서 지역 특성을 반영한 실질적 대책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