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1월 27일 (토)
전체메뉴

들쑥날쑥 동네의원 비급여 진료비용 확인하세요

심평원 ‘비급여 진료비용 조사’ 결과 발표
치과 충치치료 크라운 시술 최대 72배 차이

  • 기사입력 : 2021-10-18 08:05:43
  •   
  • 건강보험 적용을 받지 못해 환자가 전액 부담해야 하는 동네의원의 비급여 진료비용을 한눈에 볼 수 있게 됐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동네 의원을 포함한 전체 의료기관 6만8000여개 기관을 대상으로 한 ‘2021년 비급여 진료비용 조사·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비급여’란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항목으로, 의료기관이 보유 의료인력, 장비 등에 따라 자체적으로 진료비를 정하고 있어 기관별로 금액 차이가 크다. 특히 이번 조사로 처음 공개된 동네의원급 비급여 치료비용은 의원별로 격차가 큰 것으로 확인됐다.

    심평원 홈페이지 비급여 진료비 정보 안내창.
    심평원 홈페이지 비급여 진료비 정보 안내창.

    충치 치료를 위해 크라운 시술을 받을 시, 치아에 씌우는 크라운의 재질별로 가격 차이가 있었다. 최저금액은 5만원에서 최고금액은 360만원으로 무려 72배나 차이 났다.

    백내장 수술에 사용하는 조절성 인공수정체는 최저금액이 25만원, 최고금액이 약 831만2000원, 평균가격은 약 291만4000원으로, 최저금액과 최고금액 간 약 33배 차이다. 태아의 다운증후군 여부를 알아보는 비침습적 산전검사(NIPT)의 동네의원 최저금액은 29만9000원이었지만, 최고금액은 110만원이었다. 평균가격은 60만4111원으로 최고금액의 약 절반 수준이었다.

    한의원에서도 경혈 약침술을 받을 때 약침의 종류와 용량에 따라 금액이 달랐는데, 1000원부터 20만원까지 가격 차이가 200배에 달했다. 평균금액은 1만2000원대로 최고금액인 20만원과 약 15.7배 차이 났다.

    또한 진단서나 진료기록 사본 등을 발급할 때 정해진 상한금액을 초과한 수수료를 받은 의원급 기관은 총 3622개로 확인됐다. 이는 조사된 의원급 기관의 6.7%에 해당한다. 복지부는 상한금액을 초과한 기관에 대해서는 해당 지자체를 통해 행정지도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심평원은 환자의 알 권리 보장 차원에서 2013년부터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의 비급여 진료비용을 공개해왔으며, 올해부터는 의료 이용이 잦은 동네 의원까지 공개대상에 포함했다.

    올해 비급여 진료비용 조사는 지난 4월 27일부터 8월 17일까지 진행됐으며, 동네 의원 6만1909기관을 비롯해 총 6만8344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번 조사에는 진료비용 공개 요구가 높았던 비침습적 산전검사, 대상포진 예방접종료 등을 비롯해 112개 항목이 추가되면서 공개항목이 총 616개로 늘었다.

    복지부 공인식 의료보장관리과장은 “의원급 정보가 공개돼 지역 주민들이 적정한 비급여 진료를 합리적으로 선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관심도가 높은 진료 정보를 발굴해 비급여 가격 공개제도를 개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비급여 진료비용 정보는 29일부터 심평원 누리집(www.hira.or.kr)과 ‘건강정보’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정민주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정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