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0월 26일 (화)
전체메뉴

정당·시민단체 “민주노총 전국 총파업 지지”

도내 11개 단체, 도청 앞 기자회견

  • 기사입력 : 2021-10-14 08:06:06
  •   
  • 오는 20일 민주노총의 전국 총파업이 예고된 가운데 도내 정당·시민사회단체 등이 이들의 투쟁에 지지의 뜻을 밝혔다.

    적폐청산과민주사회건설경남운동본부, 경남진보연합, 진보당경남도당 등 11개 단체는 13일 경남도청 앞에서 민주노총 총파업 시민단체 지지 기자회견을 열었다.

    도내 11개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13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노총 총파업에 대한 지지의 뜻을 밝히고 있다./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도내 11개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13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노총 총파업에 대한 지지의 뜻을 밝히고 있다./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

    이들 단체는 “촛불 정부라는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 빈부격차는 확대되었고, 불평등은 더욱 심화됐다. 부동산 폭등으로 부자들은 가만히 앉아서 불로소득을 얻는 동안 가난한 사람들은 벼락 거지로 전락하게 됐다”면서 “이번 민주노총 총파업은 노동자들이 앞장서 이러한 불평등 사회를 끝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세계 각국에서 시행된 ‘일시적 해고금지’ 조치를 외면해 수많은 특수고용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대규모 해고 사태를 낳았고 최저임금 인상은 무력화됐다”며 “5인 미만 사업장은 근로기준법도 적용되지 않는 노예노동지대로 여전히 남겨지는 등 사람이 먼저라는 문재인 정부에서 ‘야만의 경제 사슬’인 산업재해가 지속되어 노동자들이 산재로 죽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들은 “한국사회가 민주국가이고 기본권이 보장되는 사회라면 노동자가 절박한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집회의 자유를 보장해야 한다”며 코로나 방역을 이유로 집회를 금지하는 정부의 결정을 규탄하면서 민주노총의 행동을 지지했다.

    이한얼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한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