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0월 26일 (화)
전체메뉴

“남해안 해양쓰레기 문제, 6개 지자체 협의체 구성해야”

임태식 남해군의원 5분자유발언 제안
“남해·하동·고성·사천·광양·여수 등 인근 지자체 힘 합쳐 예방·수거 대처”

  • 기사입력 : 2021-10-13 21:14:05
  •   
  • 남해안 해양쓰레기를 해결하기 위해 남해군, 하동군, 고성군, 사천시, 광양시, 여수시 등 인근 지자체들이 협의체를 구성해 공동 처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임태식 남해군의원은 13일 제254회 임시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해양쓰레기의 공동처리 대책의 필요성에 대해 발언했다.

    임 의원은 “한국수자원공사에서 관리하고 있는 전국 27개 댐 중에서 최근 5년 동안 수거한 쓰레기 28만9480t 중 22.8%인 6만5985t을 수거한 남강댐에서 매년 사천만으로 막대한 양의 물을 방류하는 과정에 많은 양의 쓰레기가 사천만, 강진만 등으로 유입되고 있다”며 “이 쓰레기는 조류를 타고 남해, 하동, 사천, 고성, 광양, 여수 등의 해안변과 도서지역 곳곳에 쌓이면서 자연경관을 파괴해 관광산업에 영향을 주고 일부는 바다 밑으로 가라앉아 갯벌과 어패류 서식지를 파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임태식 남해군의원
    임태식 남해군의원

    이어 임 의원은 “우리나라 5대강의 하나로 하천연장이 212㎞, 유역면적이 5000㎢에 달하는 섬진강으로부터 추정하기 어려운 해양쓰레기가 매년 유입되고 있다”면서 “부유쓰레기로 인해 연간 해상안전사고의 11%에 해당하는 약 350건이 지역에서 발생하고 있는 실정으로 남해군의 경우 다른 시·군보다 해양쓰레기로 인한 피해가 더욱 심각한 실정이다”고 강조했다.

    임 의원은 “남해군은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2020년도에 해양쓰레기 정화사업뿐만 아니라 8개 사업에 15억5569만원을 투입해 스티로폼과 폐그물, 어구, 플라스틱, 폐목 등 1810t을 수거했고 2021년도에도 16억7600만원을 투입해 해양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 의원은 “해양쓰레기들이 조류를 타고 남해안 바다를 부유하고 있어 한 지자체에서 쓰레기를 집중 수거한다고 없어지지 않는다”며 “남해군, 하동군, 고성군, 사천시, 광양시, 여수시와 협의체를 구성해 해양쓰레기 발생 예방과 수거처리를 공동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임 의원은 “협의체에서 해양쓰레기 처리대책을 수립하고 집중 수거기간을 설정해 해양쓰레기를 일제 수거함으로써 부유쓰레기 발생을 차단하고 2차 피해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장마철과 태풍 시 유입되는 하천부유쓰레기가 해안변 등에 쌓이기 전에 수거할 수 있도록 협의체 회원 시·군에서 공동 부담해 해양쓰레기 수거선을 운영하는 방안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 의원은 “현재 해양수산부에서 해양환경공단에 위탁해 전국 주요 무역항 14개소에 청항선 20척을 배치해서 2020년도에 1만3634t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했는데 마산항은 2475t을 수거한 반면 여수는 925t을 수거해 상대적으로 수거량이 많지 않다”며 “섬진강과 남강 하류지역에 청항선을 배치하는 방안이나 정부나 경남도에 건의해 수거선을 운영할 수 있도록 예산 확보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호철 기자 keeper@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호철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