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8월 04일 (수)
전체메뉴

마산자유무역지역 업체, 여름휴가 5.5일

평균 휴가비 41만2000원

  • 기사입력 : 2021-07-22 08:05:06
  •   
  • 마산자유무역지역기업 입주기업체 올해 여름 평균 휴가일이 주말을 포함 5.5일인 것으로 나타났다.

    마산자유무역지역기업협회(회장 정영식)는 입주기업체 중 117개사를 조사대상으로 진행했으며 이중 77개사가 휴가계획을 확정했고 40개사는 미확정한 상태라고 21일 밝혔다.

    휴가가 확정된 77개사 중 토·일요일을 포함해 5일간 휴무하는 기업이 65개사로 회신업체의 84.4%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해 전년도와 유사했다. 올해 6~10일간 휴무하는 기업은 13개사로(15.6%) 지난해(11개사, 23%)와 비교해 감소했다. 평균 휴가일수는 5.5일(전년 5.6일)로 전년도와 비슷하게 나타났다. 휴가비는 14개사가 평균 41만2000원을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32만8000원 보다 8만4000원 증가한 것이다. 정영식 회장은 “자유무역지역 경쟁력강화사업 지원으로 입주기업체 생산성이 향상되고 코로나19에 따른 기업부담 경감차원에서 추진한 토지임대료 30%감면 등으로 경영 상황이 나아져 휴가비도 오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마산자유무역지역.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마산자유무역지역.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이슬기 기자 good@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