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8월 04일 (수)
전체메뉴

해수욕장에 발 담그고, 산바람 맞으며 스트레스 '싹'

초여름 날씨에 전국 해수욕장, 휴양림에 나들이객 북적

  • 기사입력 : 2021-06-19 17:03:00
  •   
  • 연합뉴스) 전국 대부분 지역이 맑고 무더운 초여름 날씨를 보인 19일 해수욕장과 휴양림 등에는 휴일을 맞아 나들이 인파로 종일 북적였다.

    맑은 날씨를 보인 제주에는 곳곳에 나들이객으로 넘쳐났다.

    제주시 월정·이호해수욕장과 서귀포시 중문 해수욕장에서는 서퍼들이 무리 지어 파도를 타며 한여름을 방불케 했다.

    함덕해수욕장과 협재해수욕장에도 나들이객이 시원한 바닷물에 발을 담그거나 모래밭을 거닐며 성큼 다가온 여름을 즐겼다.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6일 제주시 한림읍 금능해수욕장에 비구름이 잠시 걷혀 관광객이 파란 하늘을 즐기고 있다. 2021.6.16 jihopark@yna.co.kr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6일 제주시 한림읍 금능해수욕장에 비구름이 잠시 걷혀 관광객이 파란 하늘을 즐기고 있다. 2021.6.16 jihopark@yna.co.kr

    제주시 거문오름과 사려니숲길 등에도 강하게 내리쬐는 햇볕을 피하려는 가족 단위 등산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등산객들은 신록이 우거진 초록 숲 사이를 오르락내리락하면서 평일 동안 쌓였던 피로를 풀었다.

    최근 제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한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지만, 하루 4만 명 안팎의 관광객이 제주를 찾으면서 안심할 수 없는 상황으로, 나들이객 대부분은 야외에서도 마스크를 챙겨 쓰는 모습이었다.

    제주도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애초 20일까지 계획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오는 7월 4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설악권 주요 관광지인 설악산국립공원에는 이날 오후 1시 현재 7천여명이 입장했다.

    가족과 연인, 친구 단위의 탐방객들은 소공원과 비선대, 비룡폭포 등 저지대 산책로에서, 산악회 단위의 등산 동호인들은 대청봉과 공룡능선 등 고지대 탐방로에서 초여름 정취를 만끽했다.

    오대산과 치악산, 태백산 등 도내 다른 국립공원에도 많은 탐방객이 찾아 저지대 산책과 고지대 산행을 즐겼다.

    속초와 경포, 낙산 등 주요해수욕장에도 많은 사람이 몰렸다.

    해양 레포츠를 즐기려는 동호인들의 발길이 이어진 양양의 죽도와 기사문, 설악해변 등에는 슈트 차림의 서퍼들로 붐볐으며 카이트서핑 동호인들이 몰린 강릉 송정해변은 바람을 안고 바다 위를 질주하는 알록달록한 카이트들이 주말 나들이 나온 시민들에게 좋은 볼거리를 제공했다.

    (양양=연합뉴스) 초여름 날씨를 보인 12일 설악산 중청대피소에서 바라본 설악산 능선에 녹음이 짙어져 가고 있다. 멀리 고성과 속초를 비롯한 동해안 일대와 바다가 보인다. 2021.6.12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momo@yna.co.kr
    (양양=연합뉴스) 초여름 날씨를 보인 12일 설악산 중청대피소에서 바라본 설악산 능선에 녹음이 짙어져 가고 있다. 멀리 고성과 속초를 비롯한 동해안 일대와 바다가 보인다. 2021.6.12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momo@yna.co.kr

    강원 동해안 90여 개 해수욕장은 다음 달 9일 양양지역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개장한다.

    한편 주말과 휴일을 동해안에서 보내려는 행락 차량이 늘어나면서 교통량이 평소보다 증가한 영동고속도로와 서울양양고속도로는 일부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못 내기도 했다.

    울주군 서생면 진하해수욕장에는 주말을 맞아 전날 밤부터 텐트족, 캠핑족들이 모였고, 해가 뜨고 더워지면서 연인, 가족 단위 나들이객들이 해변을 채웠다.

    일부 나들이객들은 바다에 몸을 담그며 벌써 여름 기분을 냈다.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했으나 일부는 마스크를 턱밑으로 내리는 등 방역에 허술한 모습도 보였다.

    '영남 알프스'로 불리는 울주군 가지산과 신불산에는 이른 아침부터 등산객 발길이 닿았다.

    특·광역시 가운데 처음으로 18일부터 사적 모임을 4명에서 8명까지 완화한 광주 시내의 식당과 카페는 모처럼 활기가 돌았다.

    젊은이들이 주로 찾는 충장로와 상무지구, 유스퀘어광장은 휴일을 맞아 쇼핑과 모임을 하려는 시민의 발길이 이어졌다.

    무등산 국립공원과 담양 추월산, 영암 월출산에는 이른 아침부터 등산객들이 찾아 산행을 즐겼다.

    낮 기온이 29도까지 오르면서 완도 명사십리 해수욕장과 함평 돌머리 해수욕장, 여수 만성리 해수욕장 등 도내 주요 해수욕장에도 때 이른 피서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