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6월 21일 (월)
전체메뉴

김해박물관·가야테마파크 ‘가락국기 상징조형물’ 설치

  • 기사입력 : 2021-05-14 08:14:49
  •   
  • 김해가야테마파크에 설치된 ‘가락국기 상징조형물’./김해시/
    김해가야테마파크에 설치된 ‘가락국기 상징조형물’./김해시/

    김해지역 대표 관광지인 국립김해박물관과 김해가야테마파크 앞에 ‘가락국기 상징조형물’이 설치됐다.

    13일 취재결과 가락국기 상징조형물은 석재에 ‘수로왕의 탄생과 가야건국’, ‘수로왕과 허왕후의 결혼’ 기사를 원문과 한글 요약본으로 새겼으며 2가지 형태로 제작해 세워졌다.

    조형물은 가락국 시조 난생설화(卵生說話) 속 둥지의 모습과 둥지 속 알의 이미지를 조형화했으며 조형물에 글자를 새기는 과정에는 서예가 벽암 허한주와 한메 조현판 선생이 참여해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번 조형물 설치사업은 BNK경남은행이 사회공헌사업의 일환으로 제작, 설치해 김해시에 기부채납했다.

    김해시는 지난해 ‘김해답게 시민정책협의회’에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조형물의 기본문안과 설치장소를 선정했으며 경관심의, 공유재산심의를 거쳐 지난 10일 조형물 설치를 완료했다.

    ‘가락국기(駕洛國記)’는 가야사를 주제로 서술한 현전하는 유일한 역사서로 저자의 이름과 완전한 내용이 전해지지 않은 채 일연의 ‘삼국유사’ 기이 제2편에 그 내용이 요약돼 실려 있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가락국기는 고려 문종 때인 1075년부터 1083년 사이에 금관지주사로 있던 문인이 지은 것으로, 수로왕의 탄강과 가락국의 건국, 수로왕과 허황옥의 혼인, 수로왕릉 제사, 가락국의 멸망 등이 수록돼 있다.

    시 관계자는 “관내 주요 관광지 내 가락국기 상징조형물 설치를 통해 가락국의 본고장인 김해의 도시 이미지를 제고하고 해당 조형물이 가야사를 대표하는 새로운 교육장이자 랜드마크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종구 기자 jglee@knnews.co.kr

    이종구 기자 jg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