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6월 14일 (월)
전체메뉴

재료硏, 소재기술로 탄소중립 앞장선다

‘탄소중립소재기술연구기획단’ 신설
수소에너지 소재기술 등 기획 발굴
정책 대응 ‘탄소중립보안관’ 운영도

  • 기사입력 : 2021-05-07 08:05:41
  •   
  • 한국재료연구원(원장 이정환)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조직을 신설해 주목을 끌고 있다.

    재료연구원은 연구원 내 수소에너지 관련 전주기 소재 기술과 가스터빈 제조 기술에 대한 연구사업을 기획 및 발굴, 수행할 조직으로 ‘탄소중립소재기술연구기획단’을 신설했다고 6일 밝혔다. 재료연은 여기에 각 연구본부별 탄소중립 정책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보안관’을 임명해 소재 분야 R&D 관점에서 탄소중립을 정의하고, 관련 테마 발굴과 기획을 전담할 인력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재료연구원 이정환(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 원장과 탄소중립보안관팀원들이 보안관 뱃지를 달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재료연구원/
    재료연구원 이정환(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 원장과 탄소중립보안관팀원들이 보안관 뱃지를 달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재료연구원/

    지난 2015년 파리협정 채택 후 올해 1월부터 신 기후체제가 적용됨에 따라 소재부품 분야에서 탄소중립을 실현할 수 있는 혁신적 기술 개발과 이를 위한 방안 마련이 시급해진 상황이다. 재료연은 이에 혁신기술 개발이 필요한 분야에 대한 연구사업 기획/발굴, 수행 및 적용을 목적으로 탄소중립 기술 로드맵 구축과 미래 대형사업 도출 및 기획을 맡을 전담조직을 마련했다.

    탄소중립소재기술연구기획단은 수소 경제 확대에 대비해 핵심소재·부품 분야에 대응하는 ‘수소에너지 소재기술팀’과 탄소저감 친환경 가스터빈 소재·부품·제조기술 분야에 대응하는 ‘가스터빈 제조기술팀’을 중심으로 R&D 테마를 발굴·기획을 할 계획이다. 이후 탄소중립보안관팀이 소재분야 R&D관점에서 탄소중립을 정의하고 연구원들의 탄소중립에 대한 인식전환과 탄소중립 관련 정책 및 국내외 신기술 동향을 조사·분석해 전파함으로써 R&D테마 발굴·기획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들은 앞으로 탄소중립 구현을 위한 재료연 소재기술을 체계화하고 미래 유망사업 주제를 도출하는 한편 이 결과를 재료연 발전전략에 반영해 재료연이 국가 탄소중립 정책을 지원하는 창구 역할을 맡을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재료연 이정환 원장은 “지금은 주요 이슈가 소재·부품·장비에서 감염병과 센서로, 그리고 탄소중립으로 이어지는 전환점의 시기에 놓여 있으며, 더 이상 늦기 전에 탄소중립 관련 중장기 및 단기적 세부 계획을 수립해 미래 사회 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처할 필요가 있다”며 “탄소중립소재기술연구기획단의 활동이 이러한 과정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민 기자 jm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