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6월 14일 (월)
전체메뉴

김해 ‘조만강 생태하천 16㎞ 복원’ 내달 첫 삽

227억 투입 생태호안·탐방로 설치2023년 말 명품친수공간 조성 완료

  • 기사입력 : 2021-05-06 08:06:13
  •   
  • 김해시는 오는 6월 조만강 생태하천 복원사업에 착공한다고 4일 밝혔다.

    조만강 생태하천 복원사업은 주촌선천지구, 이지일반산단, 서김해일반산단 등 도시개발과 산업단지 개발로 인한 하천오염을 방지하고 시민의 생태하천 복원 요구에 부응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 2018년 3월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을 수립한데 이어 같은해 5월 환경부 공모사업인 2019년 생태하천 복원사업을 신청해 선정됐다.


    총 사업비 227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으로 조만강 총연장 16.3km 중 개별공장, 산업단지, 도시개발사업 등으로 오염돼 수질 개선이 시급한 주촌면 원지교~명법동 정천교 5.36km 구간의 수질 개선은 물론 생태호안, 생태탐방로, 생태보전데크 등을 설치한다.

    최근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올해 확보한 예산 32억원으로 공사에 착수해 오는 2023년 12월 공사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김상준 환경국장은 “조만강 생태하천 복원사업이 완료되면 하천수질 개선은 물론 김해시 주요 도심하천인 해반천 율하천과 같은 명품 친수공간으로 탈바꿈된다”며 “앞으로도 중앙부처에서 시행하는 하천공모사업을 발굴·추진해 생태하천 복원을 지속적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jg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