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6월 27일 (월)
전체메뉴

[가고파] 인구소멸- 김명현(함안의령본부장)

  • 기사입력 : 2021-04-19 20:28:12
  •   

  • 인구소멸은 비수도권 상당수 지역에서 진행되고 있는 해결하기 어려운 난제다. 인구소멸 위험지역은 거주 인구 감소세가 심각해 지역 자체가 사라질 위험이 높은 곳을 말한다. 만 20~39세 여성 인구 수를 만 65세 이상 고령 인구 수로 나눈 인구소멸 위험지수가 0.5 미만인 지자체가 해당된다. 고령 인구가 가임 여성의 수보다 2배 이상 많은 곳이다. 이 지수가 낮으면 인구 유입 등 다른 변수가 없을 경우 약 30년 뒤에는 사라질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지난해 5월 기준 인구소멸 위험지역은 전국 228개 시군구 중 105곳에 달한다. 105곳 중 97곳이 비수도권 지역에 집중됐다. 경남지역은 인구소멸 위험지수가 0.65로 주의지역이다. 하지만 도내 18개 시군 중 군지역 10곳 모두를 포함해 모두 12곳은 위험지수가 0.5 미만인 위험지역이다. 이 중 위험지수가 0.2 미만으로 인구 감소가 매우 심각한 ‘위기 지역’도 의령, 남해, 하동, 산청, 합천 등 5곳이나 된다.

    ▼비수도권 지역 인구 감소문제는 취업과 진학, 삶의 질 개선 등을 이유로 수도권으로 주민들이 대거 이동하면서 시작됐다. 정부가 수도권 집중 완화의 특단 대책을 내놓지 않으면 이 현상은 막을 수가 없다. 여기다 자녀 양육 어려움으로 출산율이 지속적으로 저하되면서 고령층의 인구 비율이 높아지는 저출산·고령화 현상에 따라 비수도권 인구감소는 심각한 수준이다. 최근 들어서는 산업도시 등으로 확대되는 양상이다.

    ▼비수도권 인구 소멸은 출생인구보다 사망인구가 많은 자연 감소에다 지역 유입보다 외지 유출이 많기 때문이다. 도내 인구소멸 위험지역들은 인구를 늘리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출산율 제고정책부터 귀농·귀촌 정책 보완, 복지정책 강화, 문화시설 및 관광시설 확충 등 전입확대정책까지 다양하다. 인구소멸에서 벗어나려면 정부와 비수도권 광역 및 기초지자체, 지역 주민 모두의 노력이 합쳐질 때 가능하다.

    김명현(함안의령본부장)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명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