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5월 07일 (금)
전체메뉴

거창향우들, ‘해인사역사 유치’ 청와대 앞 1인 시위

전국향우연합회, 15일까지 3일간
“잘못된 역사 위치 바로잡아야”

  • 기사입력 : 2021-04-13 21:12:48
  •   
  • 거창군 해인사역사유치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와 전국거창향우연합회는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말에 공개한 남부내륙철도 전략환경영향평가(초안)에서 해인사역이 제외된 것에 반발해 13일부터 15일까지 3일 동안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1인 시위를 전개하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거창군 해인사역사유치추진위와 전국거창향우연합회의 청와대 1인 시위./거창군/
    거창군 해인사역사유치추진위와 전국거창향우연합회의 청와대 1인 시위./거창군/

    이번 1인 시위는 지난 8일 가조면 커뮤니티센터에서 거창군 면단위추진위원회와 가야·야로추진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남부내륙철도 해인사역 유치를 위한 회의를 개최하고, 잘못된 역사 위치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커지면서 면별 추진위원회가 주최가 돼 청와대 1인 시위를 하기로 결정했다.

    13일은 가조면 해인사역사유치추진위원회와 50만 향우들의 뜻을 모아 전국거창향우연합회에서 1인 시위를 펼쳤다.

    거창군 추진위는 국가균형발전을 목표로 예비타당성조사까지 면제하면서 국민의 세금으로 시행하는 국책사업에 땅 한 평 들어가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용객이 가장 많은 7만 거창군민의 의견수렴이 없었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또한 해인사역은 매년 1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하는 해인사를 비롯해, 거창, 고령, 합천, 서대구 등 인근 지자체들의 접근성이 뛰어나 국가 균형발전에 부합하는 최적의 위치라는 것은 누구라도 알 수 있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또 고속철도로서의 본래 기능을 다하기 위해서는 김천역과 진주역의 중간지점인 해인사에 역사 하나면 충분함에도 불구하고 성주와 합천읍 2개 역사를 설치하는 것은 정치적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김윤식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