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2월 24일 (토)
전체메뉴

[시가 있는 간이역] 꽃들- 문태준

  • 기사입력 : 2020-09-17 08:05:25
  •   

  • 모스크바 거리에는 꽃집이 유난히 많았다

    스물네 시간 꽃을 판다고 했다

    꽃집마다 ‘꽃들’이라는 간판을 내걸고 있었다

    나는 간단하고 순한 간판이 마음에 들었다

    ‘꽃들’이라는 말의 둘레라면

    세상의 어떤 꽃인들 피지 못하겠는가

    그 말은 은하처럼 크고 찬찬한 말씨여서

    ‘꽃들’이라는 이름의 꽃가게 안으로 들어섰을 때

    야생의 언덕이 펼쳐지는 것을 보았다

    그리고 나는 그 말의 보살핌을 보았다

    내 어머니가 아궁이에 불을 지펴 방을 두루 덥히듯이

    밥 먹어라. 부르는 목소리가 저녁연기 사이로 퍼져 나가듯이

    그리하여 어린 꽃들이

    밥상머리에 모두 둘러앉는 것을 보았다


    ☞유독 꽃집이 많은 모스크바 거리를 상상해 봅니다. 기온이 영하로 뚝 떨어진 추운 날씨겠죠. 코트 깃을 세우고 무표정한 얼굴로 걸음을 재촉하다가 문득, 꽃집 안으로 들어가는 이들이 있습니다. 순간, 환해지는 얼굴이 보이는 듯합니다. 스물네 시간 불 켜진 꽃집이 그들을 즉흥적으로 부르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꽃들의 짧은 꽃 시절을 생각한다면 밤이라고 그냥 흘려버릴 수는 없는 노릇일 것입니다.

    그 ‘꽃’이라는 말의 꼿꼿한 ‘ㅗ모음’이야 말할 것도 없이 좋지만, 아들이나 딸처럼 ‘ㄹ’을 함께 데리고 오는 ‘꽃들’ 만큼 더 좋은 것은 없습니다. 들판에서 방목하며 키운 짙은 야생의 향기와 해 질 무렵 어김없이 집으로 돌아가는 것들의 양순함이 두루 묻어나는 것 같습니다.

    ‘밥 먹어라’ 부르는 어머니 목소리가 멀리서 들립니다. 꽃들을 두루 보살피시던 유년의 꽃집에도 늘 불이 켜져 있습니다. 유희선(시인)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