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2월 24일 (토)
전체메뉴

[시가 있는 간이역] 우리 동네에는 커피공장이 있다 - 김주경

  • 기사입력 : 2020-09-10 08:01:59
  •   

  • 잠을 터는 새벽도, 나른한 오후 2시도,

    창만 열면 코끝까지 막무가내 다가와

    ‘넌 내겐 언제나 TOP야’*

    흐린 나를 깨운다


    악마의 유혹에 첫 입술을 빼앗긴 뒤

    표정 없는 고백에도 오롯이 뜨거워져

    달고 쓴 생의 등고선

    황금비율로 가뿐했지


    어제의 고소한 맛, 오늘의 쌉쌉한 맛,

    무작위로 전송되는 금기의 그 향기에

    가득히 취해보는 호사

    오늘 밤도 불면이다


    * 커피광고 카피의 변용.


    ☞ 태풍이 세 번 지나가더니 아침, 저녁으로 제법 쌀쌀한 바람이 왔습니다. 바람을 타고 편지처럼 오는 커피향이 뭉클합니다. 커피공장이 있는 팔용동에는 창문을 열면 한 잔의 아메리카노와 한 잔의 에스프레소 향이 ‘바람 파도’로 밀려옵니다.

    소박한 동네 찻집에서 차를 마시듯, 김주경 시인의 시조 ‘우리 동네에는 커피공장이 있다’를 읽고 있노라면, 시각과 후각과 미각·청각을 넘어 가슴까지 흥건히 젖습니다. ‘악마의 유혹에 첫 입술을 빼앗긴’ 너는 나의 치명적인 사랑입니다. ‘표정 없는 고백에도 오롯이’ 저 혼자 뜨거워져 나를 깨우는 것도 사랑입니다. ‘달고 쓴 생의 등고선’을 넘나드는 위태로운 그 삶도 사랑입니다. 너로 인해 ‘가득히 취해보는 호사’에 오늘 밤은 시인도 불면에 들고,

    시인의 진한 마음(행간)을 들이킨 당신도 불면에 들 것입니다.

    청명하고 시원한 바람이 부는 가을날, 창문을 활짝 열어 보십시오. 아랫집에서 내리는 커피향이 새처럼 지저귀며 당신 가슴에 가 닿을 것입니다. 당신은 한 마리 나비가 되어 포롱포롱 춤을 추고 싶은 마음이 생길 것입니다. 내게 그런 당신이라면 이 정열을 무한리필 해드리겠습니다. 임성구(시조시인)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