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4월 22일 (월)
전체메뉴

송해 “사망설 유포자 용서하겠다”

사이버수사대 수사 의뢰 취소

  • 기사입력 : 2017-01-04 07:00:00
  •   
  • 메인이미지


    ‘국민 MC’ 송해(90·사진)가 자신이 사망했다는 악성 루머를 퍼뜨린 유포자를 수사 의뢰하지 않고 용서하기로 했다.

    송해 매니저는 3일 “송해 선생님도 당일에는 너무 당황스럽고 화도 나셨겠지만 수사관이 막상 사무실에 찾아오자 ‘새해에 액땜한 셈 치고 용서해주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지난달 30일 인터넷상에는 송해가 사망했다는 루머가 확산했다.

    송해 측은 즉각 사망설을 부인하며 사이버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한 바 있다.

    송해는 현재 건강에 이상이 없으며, 오는 6일 강원도 홍천으로 떠나 7일 오후 예정된 KBS ‘전국노래자랑’ 공개녹화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황해도 재령 출신 실향민인 송해는 1955년 창공 악극단으로 데뷔해 60년이 넘도록 방송과 각종 행사를 진행해왔다. 그는 특히 1986년부터 30년간 KBS 1TV ‘전국노래자랑’을 이끌어오면서 국민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