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3일 (일)
전체메뉴

송중기·박보검·김래원… 올해 연기대상 주인공은?

방송 3사, 30~31일 연기대상 시상식
베스트커플·인기상에도 관심 고조

  • 기사입력 : 2016-12-28 07:00:00
  •   

  • KBS와 SBS는 행복해서, MBC는 초라해서 고민이다.

    방송 3사가 연말 연기대상의 MC를 확정하고 베스트커플과 인기상 등 누리꾼 투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오는 30일과 31일 밤 진행될 3사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의 영광은 누구에게 돌아갈까.

    메인이미지
    KBS ’태양의 후예’ 송중기
    메인이미지
    KBS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 KBS, 풍성했던 밥상에 행복한 고민

    KBS는 상을 줄 사람이 너무 많아 없던 상도 만들어내야 할 판이다. 그만큼 올 한 해 드라마국의 밥상이 풍성했다.

    ‘태양의 후예’의 송중기-송혜교를 필두로 ‘구르미 그린 달빛’의 박보검, ‘동네변호사 조들호’의 박신양, ‘아이가 다섯’의 안재욱 등이 나란히 반짝반짝 빛나는 성과를 내며 KBS의 위상을 높였다.

    이들의 연기는 모두 대대적인 스포트라이트를 받았고, 작품도 큰 성공을 거두면서 대상을 놓고 경합을 벌일 수밖에 없다.

    ‘구르미 그린 달빛’의 김유정, ‘아이가 다섯’의 소유진, ‘태양의 후예’의 진구-김지원 등도 비중 있는 상을 노리고 있다.

    메인이미지
    SBS ‘닥터스’ 김래원

    ◆ SBS, 대박은 없지만 중박 이어져

    SBS는 대박은 없었지만 중박이 이어져 역시 만만치 않은 고민을 하고 있다. ‘육룡이 나르샤’의 유아인, ‘리멤버 아들의 전쟁’의 유승호, ‘질투의 화신’의 조정석, ‘닥터스’의 김래원’, ‘낭만닥터 김사부’의 한석규, ‘푸른바다의 전설’의 전지현, ‘미녀 공심이’의 남궁민 등이 고루 존재감을 확실히 과시했다.

    또 ‘질투의 화신’의 공효진, ‘닥터스’의 박신혜, ‘낭만닥터 김사부’의 유연석과서현진, ‘푸른바다의 전설’의 이민호, ‘미녀 공심이’의 민아도 시청률과 비례해 수상 가능성이 크다.

    ◆ MBC, 유례없는 흉년에 초라한 밥상

    MBC는 올해 유례없는 흉작이다. 떡하니 대상을 줄 만한 히트작이 나오지 않았고, 중박도 거의 없다.

    그나마 ‘W’의 이종석, ‘쇼핑왕 루이’의 서인국 정도가 이름값을 했지만 시청률 등을 놓고 볼 때 대상을 놓고 경합하기는 민망한 면이 있다.

    ‘W’의 한효주, ‘쇼핑왕 루이’의 남지현, ‘내 딸 금사월’의 전인화와 백진희가 이들과 비슷한 위치에 있다. ‘결혼계약’의 이서진-유이, ‘가화만사성’의 이상우-김소연, ‘옥중화’의 진세연은 MBC 주말극의 자존심을 세운 공이 크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