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우조선 이중 임금’ 개선 지시

휴가 떠나며 코로나 대응 등 당부

기사입력 : 2022-08-01 21:17:47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취임 후 첫 여름휴가를 떠나며 참모진에게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파업에서 드러난 원청과 하청노조 간 임금 이중구조 문제는 우리 사회가 풀어야 할 문제인 만큼 개선책을 찾으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당초 휴가 기간에 거제 저도 등 지방에서 2~3일 머물 일정을 검토했으나 서울 사저에서 휴가를 보내며 정국 구상을 하기로 했다.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이) 대우조선해양 사태에서 드러난 원청과 하청 임금 이중구조 문제도 우리 사회가 반드시 풀어야 될 과제인 만큼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파업에 대해서는“대통령께서 항상 강조하는 법과 원칙적인 측면을 강조한 것”이라며 “대우조선해양과 관련해서는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여러 가지 문제들이 드러났기 때문에 여러 측면에서 보고를 받으시고 논의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다시 증가하고 있는 만큼 이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중대본에 ‘코로나특별대응반’을 만들어 매일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국민에 소상히 알리고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여름 휴가철 치안 문제, 다가오는 추석 때 물가가 불안하지 않도록 요인을 분석해 미리미리 사전 대비를 하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휴가 일정으로 검토한 지방 방문은 취소하기로 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2~3일 지방 휴가를 검토중이었는데 최종적으로 가지 않는 것으로 했다”며 “서울에 머물며 정국 구상하시고 산책하면서 휴식 취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아무래도 피크철에 대통령이 움직이면 해당 지역에서 휴가 즐기시는 분들게 폐를 끼칠 수도 있는 점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해서 그렇게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다만 휴가 기간 민생 현장을 깜짝 방문할 가능성은 있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