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하청노조 한달 점거 농성장 1독' 진수작업 재개

초대형 원유운반선 진수…공기 맞추려 특근·추가인력 배치 계획

기사입력 : 2022-07-23 17:07:01

  • 대우조선해양이 23일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의 점거 농성으로 중단됐던 1독(dock·선박건조장) 진수 작업을 재개한다.

    대우조선은 이번 사태로 선박 생산 44년 만에 배를 물에 띄우는 진수 작업 중단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겪었다.

    대우조선 하청노조가 점거했던 1독./연합뉴스/
    대우조선 하청노조가 점거했던 1독./연합뉴스/

    납기 준수율 100%를 기록하던 대우조선의 경쟁력을 지켜낼 수 있을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이날 남은 공정을 위해 바다로 향하는 30만t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진수는 당초 예정일(6월 18일)보다 5주가 늦었다.

    대우조선은 전날 오후 6시 30분께 점거 농성하던 조합원 7명이 독을 떠나자마자 물을 채우기 시작했다.

    오후 1시께 독 게이트를 열고 예인선으로 배를 끌고 나올 예정이다.

    기본 성능 점검을 거쳐 바다에서 시운전까지 완료하면 인도 준비가 끝난다.

    이날 진수하는 배의 인도 예정일은 10월 31일이다.

    진수가 5주나 밀렸기 때문에 예정일을 넘길 가능성이 크다.

    더군다나 이날부터 내달 7일까지 여름휴가라서 필수인력을 제외한 나머지 작업자는 근무하지 않는다.

    밀린 일을 하기에도 부족한 상황에 시간은 계속 흐르는 셈이다.

    대우조선은 공기를 맞추기 위해 특근 등 추가 인력을 배치할 계획이다.

    점거 농성으로 진수가 지연된 배는 이날 진수하는 배를 포함해 총 3척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