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27일부터 거리두기 4단계 격상

유흥시설·노래연습장 집합금지 등 추가조치

기사입력 : 2021-07-26 11:17:45

  • 김해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27일 오전 0시부터 내달 8일 밤 12까지 최고 수준인 4단계로 격상했다. 도내 지자체 중 처음이다.

    허성곤 시장은 26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브리핑을 갖고 “7월 들어 2, 3단계 순으로 두차례에 걸쳐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했으나 지난 일주일(18~24일)동안 186명, 1일 평균 26.6명이 확진돼 정부 4단계 기준(인구 10만 명당 1일 평균 4명 이상)에 따른 김해시 전체 인구 기준 21.69명을 넘어서고 델타변이로 인해 가족·지인 간 접촉으로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어 불가피하게 4단계로 격상한다”고 설명했다.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되면 사적 모임은 오후 6시 이후 2인까지만 가능하고 모든 행사와 1인 시위 이외 집회가 금지된다. 예방접종 완료자에 대한 이용인원 수 산정 제외 등의 인센티브도 중단된다.

    김해시는 4단계 방역조치를 보다 강화해 유흥시설, 노래연습장을 집합금지하고 식당·카페, 목욕장업, 실내체육시설, 학원, 영화관, 독서실, 이?미용업, 오락실, PC방, 300㎡ 이상 마트·백화점 등은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운영이 제한된다. 다만, 식당·카페의 음식 포장·배달은 허용된다. 학교는 원격 수업만 가능하며 결혼식장과 장례식장은 49명까지만 허용되고 종교시설은 비대면 예배·미사·법회만 인정된다.

    또 확진자 조기 발견을 위한 검사 역량 제고와 검사시간 지연에 따른 시민 불편 해소를 위해 기존 4개소(시보건소, 중앙병원, 갑을장유병원, 조은금강병원) 선별진료소에 장유 서부건강지원센터, 진영공설운동장, 동부치매안심센터 3개소를 추가해 총 7개소를 운영한다.

    집합금지업소의 불법영업행위에 대해서는 경찰 합동점검과 함께 심야단속반을 추가 지정해 강력 대응하고 공원, 계곡 등 사각지대는 부서책임제로 관리를 강화한다.

    허 시장은 “방역 조치를 지금 강화하지 않으면 앞으로 더 고통스럽고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 올 수도 있다”며 “모두가 힘든 시기에 4단계 격상으로 시민 여러분께 불편을 드려 너무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하루빨리 지금의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사적 모임 자제 등 시민 모두가 ‘잠깐 멈춤’에 동참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jglee@knnews.co.kr